블로그 이미지
모르지머
모르지머씨의 시행착오 결과물들을 보시고 있는 겁니다. 게임,컴퓨터 그래픽,사진,모형 등을 좋아합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ag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L´avare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Statistics Graph
2011.01.17 01:48 Collection



얼마 전 새해를 맞아 지름신이 강림(?), 구입한 케로로중사의 Godkeron 입니다. 사실 MG 유니콘 건담을 계속 생각하고 있었으나 '벽장 가득히 쌓아둔 구형 시리즈들로도 부족해 또 새로운 건담을 사는가' 는 핀잔을 피할수 없는바, 와이프도 좋아하는 이것을 구입하게 된 것입니다.


합체는 남자의 로망! 이라고 누군가 말한 것 같은데...


  요런 스타일의 합체 분위기가 케로로 관련 프라모델을 지르게 만드는 가장 중요한 요소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사실 프라모델은 아니지만 케로로 기지 5종 셋트도 이미 갖고 있지요. -_- 조만간 사진을 새로 찍어서 올려보려고 합니다. 케로로 자체도 귀를 솔깃하게 하는데, 거기에 합체 로봇이라니, '어머, 이건 사야해!~' 뭐 이런 것 아니겠습니까.


내용물과 설명서, 망토 기타등등


  사실 조립은 현재 케로로가 타는 로봇과 타마마 정도에서 그친 상태로 멈추어 있습니다. 여러가지 핑계가 있겠지만 회사일의 데드라인이 가까와져 오고 거기에 베요네타와 모던워페어2의 플레이 압박도 있구요. 여기에 4월말의 모던 워페어2 추가 멀티맵까지 나오면 사실 완성은 여름이후로 미루어 지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이 글과 상관 없는 이야기지만 어쨌거나 추가 멀티맵의 가격은 마음에 들지 않습니다. --*


이건 처음보는 금형설계에 부품디자인 방식


굳이 완성도 안했고 제품 리뷰같지도 않은 이런 포스팅을 하는 이유는 스스로에 대한 계획 내지는 어서 만들어 갖고 놀자는 압박? 일수도 있겠지만... 업그레이드 된 반다이의 금형과 부품 디자인 방식에 감탄하게 되어서 이기도 합니다. 다른 새 제품에도 도입된 방식인지는 모르겠으나 케로로 중사같은 캐릭터의 경우 팔다리 관절과 몸통이 하나로 사출된 방식으로 나왔습니다. 앞쪽의 배 부분만 조립하면 몸통과 팔다리는 완성이 되는 겁니다. 설명서와 박스에 보면 뭔가 특허 관련 내용도 언급이 되어 있는 것 같군요. 사실 따로 되어 있고 조립을 해도 상관 없을 듯 싶지만 관절부분의 구체의 지름이 2밀리미터 내외 인것으로 봐서는 이건 상당한 서비스인 듯 싶습니다. 조립하다가 관절 고장으로 눈물을 흘릴 어린이들을 위한 배려라고하 할까요. ㅎㅎ


게이트와 부품의 연결된 부분에 주목


  윗 사진과 같이 게이트와 부품 연결 부분이 아주 가까와 진듯 하면서도 얇고 날카롭게 연결되어 있어, 손쉽게 부품을 떼어 낼 수 있도록 되었습니다. 어떨 때는 오히려 니퍼를 사용하게 되면 부품쪽이 살짝 뜯겨나가는 느낌이기도 하지만, 디테일에 크게 신경쓰지 않는 다면 손만으로도 부품을 떼어내서 조립할 수 있는 것이지요.


대부분의 부품들에 적용


  여기까지 짤막한 오픈박스였습니다. 완성될 날은 또 언제가 될지 모르는 Godkeron 이지만 역시 수납장안의 한쪽을 묵직하게 장식하고 있는 또하나의 콜렉션이 생겼습니다. 다만 이 녀석을 완성하기 전에 MG 유니콘 건담 지름신이 강림하지 않기만을 바랄 뿐입니다. ㅋㅋ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