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ame

Heavy Barrel 헤비 바렐 1987



오락실을 생각하면 개인적으로 여러가지 추억?이 떠오릅니다만

헤비 바렐 Heavy Barrel 만큼 제 용돈을 축냈던 게임도 또 없을 겁니다.

늘 죽는 곳에서 끝나도 계속해서 동전을 퍼부어 보았지만 

엔딩은 커녕, 끝나고 난 뒤엔 쓸쓸한 마음과 텅빈 동전 지갑뿐... ㅜ_ㅜ

그래도 헤비 바렐을 완성 했을 때의 그 통쾌함!

잊을 수가 없습니다. ㅎㅎㅎ

누군가 친절하게 원코인 클리어 동영상을 올려 두었군요.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