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모르지머
모르지머씨의 시행착오 결과물들을 보시고 있는 겁니다. 게임,컴퓨터 그래픽,사진,모형 등을 좋아합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ag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L´avare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Statistics Graph
2011.11.05 00:04 Collection



요거 기억하시는 분?

  엘로스 님의 별바다의 서고를 가끔 드나드는데, 우연히 오랜만에 기갑창세기 모스피다에 관련된 포스팅을 보고 오랫동안 생각만 하고 있다가 요번에 포스팅을 하게 되었습니다. 어렸을 적에 본 이 일러스트 한장만으로도 전율했었던? 기억이 납니다. ㅎㅎ 엘로스님의 글에 트랙백도 걸었습니다.

  요즘에야 아이언맨도 있고 뭐 다른 것들이 많이 있지만 어린 저에게 '타고다니는 오토바이가 변신하여 파워수츠가 된다' 는 것은 정말 굉장한 이야기였지요. ^^ 변신 합체는 남자의 로망!~ ㅎㅎ 우연히 제손에 들어온 킷트인데 그동안 열어볼 기회를 못찾고 있다가 사진도 찍을겸 밀봉 비닐 봉지를 벗겨 내었습니다. 박스는 좀 훼손이 되긴 했네요. 

 이 사진의 가운데에 있는, 슈츠의 내부를 보여주는 저 일러스트의 흑백버전을 어렸을적에 보았습니다. 그게 '다' 입니다. 사실 기갑창세기 모스피다에 대한 스토리나 설정과 같은 것들은 한참이 지난후에 알게 되었습니다. 저 일러스트 한장을 펴놓고 상상의 날개를 펴던 시절이 엊그제 같군요. ^^ 스토리와 설정에 관련된 부분은 트랙백 링크를 타시고 엘로스님의 포스트를 참고하시는 것도 좋을 듯 싶네요.

  1/15 스케일이라고는 하는데, 연식이 나와 있질 않습니다. 애니메이션 작품이 83년도에 나왔다면 제품은 84년이나 85년도 즈음에 나오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군요. 업체이름도 생소하네요. 검색해 보면 몇가지 알만한 작품의 제품들도 눈에 띕니다. 

 실제 기판 사진입니다. 스케일 참조를 위해 고무 칼판을 뒤에 깔았는데, 청소좀 하고 찍을걸 하는 생각이 이제야 드는군요. -_- 클릭하면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흉부와 머리 관련 부품도 보이네요. 플라스틱 자체의 재질이나 디테일은 상당히 우수한 편입니다. 게이트는 역시 그 시절의 퀄리티를 보여주듯 두껍고 자르기가 쉽지 않게 되어 있습니다. ^_^

다리 관련 부품들입니다. 시원시원, 단순하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바퀴와 오토바이 형태에서의 주요 부품들, 통짜 성형된 주먹 부품도 눈에 띕니다. ^^ 폴리캡 부품이 따로 들어 있지 않고 폴리캡 부품의 형태로 플라스틱으로 성형되어 있는 것도 특징이라면 특징이겠네요. 

마지막 기판입니다. 헬맷 내부의 얼굴부분을 표현한 부품이 눈에 띕니다. 디테일도 상당히 우수합니다. 줌인 !

요렇게 생겼습니다.

 클리어 부품과 전사지가 들어 있습니다. 클리어 제품 상태도 아주 양호하더군요. 전사지는 약간 색이 노랗게 바랬는데, 사용하는데 지장은 없겠지요. ^^ 여기까지 보셔서 아시겠지만... 변신이 완료된 형태로 완성되는 킷입니다. MG 급으로 변신이 되게 나와준다면 정말 멋질텐데, 그럴일은 없겠지요. ㅎㅎ

 설명서 전면입니다. 다른 여타 제품들과 비슷한 시기에 나온 제품이라서 그런지, 게이트에 부품이 붙어있는 형태로 도색 예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도색을 끝내고 조립을 하란 이야기인데, 접합선 수정은 이때는 대세가 아니었나보네요. ^^

이렇게 촬영된 사진을 보니 만들고 싶은 욕구가 마구마구 솟구치는 군요. 왠지 다리 쪽이나 허리쪽을 개조? 하고 싶은 생각도 들고요. 

설명서도 촬영해 봤습니다. 시원시원, 간단하게 설명되어 있습니다.

나머지 부분들의 조립에 대한 것들이 나와있습니다. 왠지 잘만 개조하면 오토바이이 형태로도 만들수 있을듯...?

 이 일러스트도 어렸을 적에 봤던 기억이 납니다. 어린 기억에도 저 가운데 보라색 옷을 입은 청년?의 다리가 이상하게 보인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지금 봐도 그렇군요. 이 일러스트를 기억한다는 것 자체가 좀 재밌기도 하네요. 저 복장들도 지금보니 꽤 구식으로 보이네요. 총기류의 디자인은 멋집니다.

   마지막은 자매품 소개가 나와 있는 페이지로 마련했습니다. 이 제품 빼고는 마크로스 분위기가 물씬 나는군요. 이 시절에 이 일러스트들을 그렸던 분들은 지금은 거의 할아버지,할머니들 이시겠군요. 언제 완성이 될지 또 기약이 없는 모델이 되겠지만 오픈박스만으로도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한글말 주제가가 들어있는 오프닝 영상을 찾았습니다. 옛날 생각하면서 한번 감상해 보세요.

즐거운 주말 되시길 빕니다. ^_^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