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Composition 016





전에 다니던 직장은 공업지구 언저리의 오래된 창고를 개조한 건물 안에 있었습니다. 


덕분에 출퇴근 시간이나 점심 시간에 주변을 걸어다니기가 좀 애매한 점이 있었습니다. 

주변엔 온통 흙먼지와 경유냄새, 커다란 트럭들이 종횡무진 다니는 곳이었지요. 

그래도 점심 먹고 나면 동네 한바퀴 산책을 해줘야 오후 일과가 또 상쾌하지 않겠습니까. 


이 날은 분명 대낮이었는데도 오묘한 분위기의 어두움이 깔린 그런 날이었습니다. 

사진은 제 블랙베리로 찍은 것인데, 실제로 본 분위기는 뭔가 영화 인디펜던스 데이에서 나오던

 거대 비행접시를 실제로 본것 같은, 뭐 그런 분위기 였습니다. 


그런데, 폰에 달린 디카 말고 디카에 폰 달린 뭐 그런 기계는 안나오는 걸까요 ? ^_^;;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Composition 017  (0) 2010.12.22
동화속 그 집 같은 ... 집 사진 입니다.  (0) 2010.12.19
Composition 016  (2) 2010.12.17
Composition 015  (2) 2010.12.16
Composition 014  (0) 2010.12.12
Composition 013  (0) 2010.12.12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17 19:09

    묘한 분위기의 하늘을 잘 포착하셨네요.
    개인적으로는 디카에 달린 폰도 괜찮을 것 같아요, 저는 좀 무거운 제품을 선호하거든요.

    • Favicon of http://moroojimuu.tistory.com BlogIcon 모르지머 2010.12.17 21:27

      감사합니다, 벨제뷰트님. 손에 뭘 들고 다니면 꼭 잊어버려서 주머니에 들어가지 않으면 잘 안갖고 다니는 성격이라서요. 하하.. 디카에 달린 폰 같은거 나오면 바로 살지도 모르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