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모르지머
모르지머씨의 시행착오 결과물들을 보시고 있는 겁니다. 게임,컴퓨터 그래픽,사진,모형 등을 좋아합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ag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L´avare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Statistics Graph

'나침반'에 해당되는 글 1

  1. 2010.11.25 나침반 - 바르셀로나, 스페인, 1992년.
2010.11.25 01:01 Collection



스페인제 핸드메이드 나침반인겁니다.



  황영조 선수가 마라톤 금메달을 따던 그 날을 전후로 3일간, 저는 바르셀로나 여행중 이었습니다. 26일간의 짧은 여정으로 서유럽 8개국 10여개 도시를 방문해야 하는 빠듯한 배낭여행 일정이었기 때문에 사실 이때 마라톤이 진행 중이라는 것도 잘 모르고 바르셀로나 시내를 활보했더랬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좀 부끄럽기도 합니다.


  그 유명한 안토니오 가우디가 만들었다는 대성당도 보고 시내 구경도 하고... 그러다가 우연히 어떤 좁은 골목에 위치한 상점하나를 발견했는데, 유난히 관광객이 붐비더군요. 사람 한명도 들어가려면 옆으로 비스듬히 몸을 비틀어야 하는 입구에 작은 유리 진열장 하나, 화장이 굉장히 요란했던 덩치 큰 주인 아주머니가 기억에 남습니다. 여러가지 나무 수공예품들이 진열되어있었는데, 아주머니 뒤의 가운데 벽장에 진열되어있던 나침반들이 눈에 제일 먼저 들어왔습니다.



오른쪽하단에 1992 숫자가 선명히...



  이건 제가 그날 지른(?) 나침반입니다. 사실 더 마음에 들었던 나침반은 8각형 모양의 여러가지 꽃그림으로 장식된 것이었는데, 제 예산보다 가격이 좀 높았더랬습니다. 스페인에서는 가격흥정이 가능하다는 얘기를 미리 가이드 북에서 읽은터라, 안되는 영어로 그 8각형 나침반을 가르키며 깎아달라는 말을 반복했는데, 계속 고개만 내젓더군요. 마지막 수단으로 '이게 내가 가진 전부인데' 하면서 동전과 지폐를 장식장 위에 내려놓았는데,  돈을 열심히 세어 보더니 이 나침반을 내놓으면서 동전 몇개를 빼고는 돈을 샤샤샥! 치우는 것이 아닙니까!



그다지 작은 크기는 아닙니다. 크기 비교샷.



  쳇.. 잘못된 move 였군... 할세도 없이 받아든 이 나침반, 멀리서 보는 것 보다는 손에도 제법 싹 들어오고.. 걔 중에는 디자인도 마음에 들었고, 가운데에 뚜껑에서부터 관통되는 실도 특이해 보이고 이걸로 그냥 결정해 버린겁니다. 그때는 관광지도를 들고 동서남북 찾아다니면서 이곳저곳 구경하던터라, 나침반은 필수 였습니다. 주머니칼에 달려있던 작은 나침반이 있긴 했지만 길거리서서 주머니칼 들여보는 것도 좀 우습고 해서 마음이 더 동했던 것 같기도 하네요.



우리에겐 꽤 익숙한 잠금장치



 사진에서 알수 있듯이 이건 골동품을 가장한 수공품입니다.1992 년 숫자도 선명히 보이는 군요. 하지만 옆에서 열심히 깎고 만드시는 할아버지도 보았고, 뭔가 고풍스러우면서도 이국적인 느낌이 왠지 그 옛날 콜롬부스가 사용했을 법한 디자인으로 잘 소화된 것 같아서 말이지요. 지금까지도 소중히 간직하고 있습니다.



  시에스타에 대해서 알고 계시나요? 저도 가이드북을 통해 알게 되었지만 스페인에는 시에스타라고 해서, 오후 두시~네시 경에 모든 상점과 공공기관들이 문을 닫습니다. 일종의 점심후 낮잠 시간이 주어지는 겁니다. 말로만 듣고 있다가 막상 정말 두시에 닫는 상점들을 보면 황당하기까지 합니다. 한시간 전만해도 사람으로 붐비던 길거리가 갑자기 썰렁해지는 겁니다.


  물론 정말로 낮잠을 자는건 아니겠죠. 돌아다녀보면 가게문만 내렸지, 안에는 사람들이 그냥 있습니다. 근데 얼마전 뉴스를 보니, 스페인에서 시에스타를 법으로 금지하자는 움직임이 있다죠. 대부분의 상점들이 4시까지 문을 닫고 8-9시까지 업무를 재게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공공 기관의 경우 업무시간의 최적화와 국민들의 가정생활/일이 조화를 이루도록 하자는 취지랍니다.



나침반은 오늘도 이상없이 작동중


  저도 블랙베리를 사용하고 있지만 GPS 에 구글맵까지 이식되는 요즘, 나침반을 휴대할 일이야 없겠지만 17년전엔 저도 이 나침반을 들고 다니면서 여행을 하고 있었더랬죠. 앞으로 15년 뒤에는 또 어떤 세상이 될지, 정말로 컴퓨터가 체내로 이식될 날이 올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아래는 황영조 선수의 공식 홈페이지 입니다. 쩌네요.

  http://www.youngjo.net/main/


  다음은 시에스타 관련 위키백과 링크 입니다.

  http://ko.wikipedia.org/wiki/시에스타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