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모르지머
모르지머씨의 시행착오 결과물들을 보시고 있는 겁니다. 게임,컴퓨터 그래픽,사진,모형 등을 좋아합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ag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L´avare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Statistics Graph
2011.11.07 15:53 일상




완료 후 실제 활용예? 입니다만.. 평상시에는 이리 깨끗이 정리되어 있진 않습니다. -_-


  근처 가정집에서 주말을 이용해 싸게 팔고 있는 것을 사왔습니다. 10불 냈는데 저희차에 안들어가서 저희 집까지 직접 배달까지 해주셨습니다. -_- 원래는 책상위에 올려놓는, Hutch 스타일의 책장인데 집에서 짜투리로 남아 돌아다니는 송판을 밑에 바닥으로 달면 아이들 책상으로 쓸수 있을 것 같아서 가져왔습니다. 게다가 MDF 가 아닌, 진짜 나무 책장입니다 ! 더 가볍고 더 튼튼, 게다가 미려한 곡면에 중간에는 장식까지. ㅎㅎ



본래 상태의 사진을 찍어두지 않은 것이 낭패 이군요. 본래는 나무색에 바니시 만 칠해져 있는 오래된 책장이라 굉장히 낡아 보입니다. 몇번의 주말을 이용해서 와이프와 아이들이 흰색 수성페인트로 밑칠을 해 주었습니다. 아이들도 자기네가 쓸 책장이라 했더니 눈빛을 반짝이며 페인트를 칠하더군요. 붓자국이 좀 나긴 했지만 몇번의 덧칠과 가벼운 사포질로 마감했습니다. 어짜피 남줄것도 아니고 저희가 쓸거라서요 뭐. 그냥 그렇다구요. ^^ 사진에 보시는 바와 같이 밑바닥 판이 없습니다. 아마 책상은 계속 쓰시기로 하고 위에 있는 책장만 처분하기로 하신듯 하는데, 마침 비슷한 사이즈의 송판이 집에 하나 있어서 별도의 비용없이 리모델링이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송판을 대 보았습니다. 서두르다 보니 한 과정 생략했는데, 송판이 책장보다 한뼘정도 더 넓어서 톱으로 잘라주었습니다. 이럴땐 공구를 사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사실 공구가 없었다면 리모델링할 생각도 못했겠죠. 다음 리모델링이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제가 쓰는 공구도 한번 포스팅 해보기로 하겠습니다. 저는 세일기간에 가장 저렴한 공구만 사왔기 때문에 별로 특별할 것은 없습니다만.. 비용을 절약하시고자 하는 분들에겐 도움이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



드릴로 송판을 댄채로 책장에 구멍을 뚫습니다. 전에 부숴진 가구에서 뽑아두었던 나사못을 박아 줍니다. 살짝 보이는 저 드릴은 홈디포에서 세일할 때 구매했던 19불짜리 Black & Decker 제품입니다. 무선에 충전식 드릴을 오래전부터 썼었는데, 호환되는 충전지를 구하지 못하는데다가 220볼트 전용이라 결국 처분하고 유선으로 된 이 제품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가격대 성능비 최고 만족입니다. ^_^



나사못을 모두 박고 한 컷.



리페인팅을 생각했을 때 일반 가구용 페인트를 사서 컴프레서와 스프레이건 으로 칠할 생각을 했었는데, 이게 장소도 그렇고 소음도 그렇고... 일이 좀 많습니다. 애들이 쓸려고 흰색 수성페인트도 붓으로 칠했겠다, 마감이나 도색을 끝내는데 의의를 두고? 스프레이 페인트로 해결하기로 했습니다. 금방 마르고 다쓰면 캔만 버리면 되므로 세척작업도 할 필요 없고 좋습니다. 오늘 사용할 스프레이 캔은 이 제품입니다. 은은한 반광의 에스프레소 색을 찾았는데, 별로 선택의 여지가 없었네요. 이 제품 하나밖에 없었거든요. ^_^ 대신에 같은 색 중에 2X Ultra Cover 라고 씌여있는 제품으로 골랐습니다.



첫번째 캔으로 넓은 면부터 칠해주었습니다. 저 정도 뿌리니 한 캔이 다 비워지는군요. 차고 가득 스프레이 페인트 냄새가 가득, 방진 마스크 표면에도 갈색의 분진이 안착되기 시작합니다.



두번째 캔으로 첫번째 캔의 반대 쪽을 칠해주기 시작했습니다. 바닥의 송판은 어짜피 세워지면 가려질 것이므로 패스하기로 결정. 책장의 뒷면도 마찬가지 입니다. ^^



이제 거의 다 칠해 갑니다.



잘 보이지는 않지만 흰색 밑칠이 보이는 부분들을 마지막으로 마감해 나갑니다. 스프레이 페인트로 칠하면 칠이 쉽제 벗겨지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제일 먼저 칠해진 부분은 벌써 거의 건조 되었더군요. 손톱으로 살짝 긁어보았는데, 거뜬합니다.



반나절 정도 지난후 건조 상태를 체크. 나름 손에도 묻지 않고 표면상태도 양호합니다.



MDF 제품으로 이런 디자인은 흔하지 않죠. 나무이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 아닌가 합니다. 요즘에는 비싸서 좀처럼 구입하기도 그렇죠. 같은 크기의 가구라면 나무쪽이 더 가벼운 느낌입니다. 맨 위의 사진 처럼 마루 한켠에 세우고 아이들 책과 같이 얻어온 북엔드, 그리고 기타등등으로 꾸며 봤습니다. 아이들도 전용 책장이 생겼다고 아주 좋아합니다. 날씨가 추워지기 전까지 가라지 세일을 몇군데 더 돌아봐야 겠습니다.  ^_^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11.30 16:25 일상



스프레이건 입니다.



  일주일 정도 건조 후에 날씨 좋은 날을 골라 컴프레서 + 스프레이건 으로 칠을 마무리 하기로 했습니다. 사진의 스프레이건은 컴프레서 살때 보너스로 딸려온 넘입니다. 크기는 꽤 큼직한데, 손잡이 부분 크기가 일반 권총만 하니까 대충 짐작 가시겠지요. 기본 원리는 사실 에어브러시와 동일하더군요. 뭐 당연한 것이지만 말입니다.




흰색 반광 유성 페인트입니다.


  오늘 사용할 페인트는 이것. 헉, 근데 잘 살펴보니 멜라민 수지가 들어있네요. 쩝.. 뭐 책상에 열을 가할 일은 없을테니 이대로도 괜찮겠지요. 가구나 건물 내부에 적격이라는 설명이 씌여있더군요. 일반 페인트 신너로 1:1 로 희석해서 뿌리기 시작. 지난 번 이 책상 관련 포스트에도 언급 했지만 컴프레서 소리가 장난이 아닙니다. 네일건 같은 경우엔 칙! 칙! 소리와 함께 못이 박히는 경우라 작업량이 많지 않을 때는 컴프레서가 한 싸이클만 돌아가도 내부 탱크 압력으로 작업을 끝낼수 가 있는데, 스프레이건은 아무래도 페인트를 공기중으로 계속 뿜어대는 작업이다 보니 컴프레서가 수시로 작동합니다. 냄새가 좀 지독하긴 하지만 방진마스크를 쓰고 차고문을 닫고 뿌린뒤 작업을 끝내고 환기를 시킬수 밖에 없습니다.




  밑칠을 할때 밑칠을 말리고 사포질을 대충했더니.. 역시 마른 뒤에 살짝 밑칠의 붓자국이라던지, 사포가 지나간 자리와 안 지나간 자리를 구분할 수 있습니다. 근데 매번 듣는 얘기지만... 작업 할때 옆에 없었던 사람한테 작업하는 동안 무슨일이 있었는지 결과만 보여주고 설명하면 차이를 잘 못 느끼더군요. 뭐 집에서 가족끼리만 사용할거니까.. 그 정도면 작업 결과는 만족인 셈입니다. 이건 유성 페인트라서 최소 건조기간은 일주일~이주일 정도 잡아야 할것 같습니다. 제대로 건조되지 않은 서랍들을 책상에 집어 넣었다가 그대로 붙은채 건조되면 큰일입니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11.26 02:35 제작중



  모 아나바다 사이트에서 '애들 책상을 뒷뜰에 내놓았으니 그냥 가져가라'는 게시물을 보고 잽싸게 가서 업어 온 책상입니다. 검은색에 붓자국이 심한 상태를 봐선 원래 무슨 색이었는지는 알수 없지만 별다른 수선 과정없이 검은색을 두껍게 입혀서 마구? 사용해 오던 중고 책상을 내놓은 것이 틀림 없습니다.


  책상은 확실히 아이들 신체사이즈에 맞을 정도의 작은 책상입니다. 요즘 책상과는 다르게 모든것이 '나무' 입니다. 요즘엔 이 정도의 나무 책상은 구하기도 힘들지만 가격도 장난 아닐거란 생각이 듭니다. 새걸 사준다 하더라도 MDF로 구성된 조립식 책상이 되겠지요. 당분간은 작업실 한켠의 수납/작업 책상이 될 테고, 나중에 아이들에게 물려줄 걸 생각해서 '흰색'으로 칠하기로 했습니다. 사실 집에 남아있는 페인트가 흰색밖에 없다는 것도 한몫 했지요.


  일단 붓자국 심한 검은색 페인트와 얼룩 및 흠집을 제거하기 위해 사포질을 했습니다. 먼지가 많이 나므로 방진 마스크는 필수 입니다.




  진공청소기로 표면에 붙은 먼지를 청소하고 물을 살짝 묻힌 헝겊으로 닦아 주었습니다. 역시 검은색 페인트를 전부 벗겨내기는 좀 무리입니다. 표면을 최대한 매끈하게 정리하는 것으로 만족하기로 했습니다.


  먼저 흰색 수성아크릴 베이스를 넓은 붓으로 칠해 줍니다. 일단 한쪽 방향으로 전부 칠해주고 건조시킨 뒤 90도 각도로 다시 칠해 줍니다. 페인트 통에는 30분이면 건조 된다고 씌여 있지만 역시 퇴근 후의 작업이라 건조는 하루가 되겠습니다. 90도 각도로 칠해 주고 나면 붓자국은 많이 없어 지더군요.





  베이스 화이트 페인팅 완료입니다. 무광에 붓자국이 살짝 보이는 상태이지만 검은색은 전반적으로 잘 가려진 것 같습니다. 완전히 건조되면 700-1000 번 정도의 사포로 한번 더 살짝 손을 봐주고 흰색 반광 에나멜 페인트 칠을 해주면 완성입니다. 오늘은 일단 여기까지 입니다.




  책상 등등을 칠하려고 마련한 컴프레서 입니다. 에어브러시용 컴프레서로 책상을 칠하기는 당연히 무리. 그래서 장만 했지요. 근데 소리가 장난이 아닙니다. 옆집, 앞집, 아마 제가 이걸 돌릴때 마다 이를 갈 것 같습니다. -_- 어쨌거나 칠이 완전 건조되는 대로 컴프레서가 나설 차례인 겁니다.

'제작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쿠 양산형 조립 Day 4  (0) 2010.12.02
자쿠 양산형 조립 Day 3  (0) 2010.11.27
자쿠 양산형 조립 Day 2  (0) 2010.11.26
책상 리페인팅을 시작했습니다.  (0) 2010.11.26
자쿠 양산형 조립 Day 1  (0) 2010.11.25
자쿠 양산형 (구판) 조립 시작!  (0) 2010.11.25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