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모르지머
모르지머씨의 시행착오 결과물들을 보시고 있는 겁니다. 게임,컴퓨터 그래픽,사진,모형 등을 좋아합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ag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L´avare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Statistics Graph
2013.12.15 23:32 Game




[일기처럼 써두었던 글이라서 그냥 있는 그대로 올립니다. ^^;]


십여년전 즈음에 중고로 매입했던 분홍색, 아니 연지색 겜보이 칼라가 있었다. 내 생애 거의 최초로 사비?를 들여 샀던 모바일 게임기 였던 데다, 한참 메탈 기어 솔리드 시리즈에 흥분하던 때와 겹쳐 얄팍한 영어실력으로 미국 EBgames 에서 정품 게임팩을 샀었더랬다. 투명 플라스틱에 세이브를 위한 수은전지까지 살짝 보이던, 정말 잘 만들어졌다고 생각하던 게임 팩을 껴놓은 채로, 그것도 한정판 로고가 케이스에 담은 채, 팀장인 나의 반대에도 회사에서 강압적?으로 참석하라 했던 벤쳐기업 신상품 및 신 소프트웨어 소개 부스에서 모니터 뒤에 숨겨두면 안전하겠지... 하는 어리석은 생각을 했었더랬다.



이렇게 생긴거.. 지금 생각해도 너무 아쉽다. 엔딩은 커녕 초반 20분도 채 못해봤는데.. ㅜ_ㅜ



 별로 도움도 되지 않은 예비 바이어? 같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눈뒤 아차! 하는 마음으로 모니터 뒤를 봤을 땐.. 이미 사라 지고 없었다. 도대체 누구였을까. 그걸 노리고 있던 매의 눈을 한 인간은. 에버랜드 분실물 신고센터도 가보고 이리저리 그 케이스를 손에 쥐고 있을 법한 인간들을 찾아봤으나 소용없었다. 후에 '미안하다' 며  사장에게 신형 게임보이 컬러 머신을 선물? 받긴 했지만 그때는 이미 그 기계에 대한 정도 떠났고, 그곳에 그것을 가져간 나 자신이 미워진 상태였으며, 그런 헛된 행사에 팀 전체를 몰아넣은 회사조차 미운 상태였다. 뭐 암튼..





이 일을 계기로 많은 생각을 하게 된건.. 처음엔 그 처럼 무엇인가에 집착? 하게 되면 피해는 나자신에게 돌아온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는 것이고 나자신이 무엇인가에, 특히 어떤 물건에 집중하거나 집착하게 되는 모습을 자각할 때면 이 잃어버린 겜보이에 대한 생각이 늘 나자신을 추스리게 해주는 계기가 되었다는 것이다.

요즘엔 구글 넥서스 7 사용에 푹 빠져들었다. 또 하나의 겜보이?가 생긴 셈이다. 처음에는 지하철에 이걸 들고 다니는 것 조차 여러가지 의미에서 부담스럽게 생각했었는데, 요즘엔 아무렇지도 않게 꺼내들고 있게 된다. 다시 한번 마음을 추스러야 할 것이다. 게다가 며칠전 부터는 아내에게 선물했던 블루투스 헤드셋까지 꺼내 쓰고 다닌다. 아내는 내가 '쿨'?하게 보이려 애쓴다는 생각에 그대로 두는 것 같지만 또 하나, 길거리에서 신경써야 할 것이 생긴 셈이다. 어제 귀갓길에는 사람들의 눈치가 틀린 것을 보니 이것이 블루투스 헤드셋인것을 눈치 챈것 같기도 하고 이게 머리통을 꽤나 크게 보이게 해서 그런 것 같기도 하지만 어쨌거나 주목을 받는 것은 사실인 것이다. 책이나 한권 들고 다녀도 될 것을, 꽤나 큰 금액이 지출되었고 꽤나 큰 시간을 들이게 된 셈이다. 조심해야 한다.


'지켜야 할 것' 많아진 나이가 되면서 이런 것들을 줄여 가는 것, 우선 순위를 정하는 것도 삶을 살아가는  하나의 방법이자 지혜라는 것을 깨닫고 있다. 

오늘은 왠지 잃어버린 겜보이가 생각나는 날이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2013.05.07 22:28 모바일



이제 저희 집에도 블루투스 헤드셋이 생겼군요. ^^;

소니 DR-BTN200 을 베스트 바이에서 129불에 구입했습니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헤일로 4 와 어쌔신 크리드 3를 베스트바이에 팔고 60불에 받았으니

69불에 사온셈 이네요. ㅎㅎ



전에 사용하던 무선 헤드셋이 하나 있었으나 아무리 채널을 옮겨도 잡음이 없어지질 않더군요.

와이프가 혼자 조용히 음악듣는 것을 좋아하는데, (넓지 않은 집이지만)

'스피커를 사용하지 않고 오며가며 혼자 음악을 듣고 싶다'는 소망을 들어주어야 겠다는 생각에

그동안 꾸준히 적절한 제품을 찾아보는 중이었는데, 이 제품이 눈에 띈 것입니다.



블루투스 3.0 대응, 최대 8대의 기기에 페어링 가능, 충전후 40시간 사용가능 등등이 주요 성능이 되겠습니다.



배터리는 내장되어 있고 마이크로 USB 케이블이 제공됩니다. 그것으로 충전.



일단 박스부터 마음에 들었던 것이 개봉이 아주 쉬웠다는 점입니다. ^_^



다들 아시겠지만 저도 아래와 같은 포장 방식, 정말 싫어 하거든요. -_-



내용물은 헤드셋과 USB 케이블, 사용설명서와 1년 품질 보증서 등입니다.



오른쪽 편에는 전원 버튼과 볼륨, 재생 관련 버튼, 통화 버튼, USB 케이블 연결을 위한 소켓이 있습니다.



요렇게요. 통화를 위한 마이크 도 작지만 달려있습니다.

이 레이아웃은 소니의 다른 보급형 블루투스 헤드셋과도 일치하는 스타일이죠.



왼쪽에는 통화관련 기능 지원 버튼인 NFC on/off 스위치가 보입니다.



귀에 닿는 부분은 저런 형태로 되어 있습니다. 장시간 사용에도 큰 불편 없는, 무난한 디자인.




마감처리도 무난하네요. 지문 안남고.



왼쪽에는 SONY 글씨위에 1밀리 가량 돌출된 부분이 있습니다. 

돌출된 부분을 왼손으로 잡으면 그쪽이 왼쪽 귀로 가도록 착용하면 되겠네요. 

세심한 배려!~ ㅋㅋ



가볍고 튼튼하고 디자인도 마음에 들고... Dr. Dre 블루투스 헤드셋 가격의 절반 보다 저렴한 착한 가격까지 !~

아래 사진에 보시면 볼륨 스위치 위로 파란색 불이 들어와 있는 것이 보입니다.



아주 만족스럽습니다.

아이패드2, 아이폰 3GS, 아이맥, 제 안드로이드 폰 모두 페어링 이상없이 잘 되는군요.

음질도 만족스럽습니다.



한가지 흠?이 있다면 통화 관련 기능인 NFC 는 안드로이드에서만 제공된다는 것인데요, 

구글 플레이에서 앱을 설치하고 사용하도록 되어있네요. 

소니니까 애플쪽에도 조만간 앱이 생기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아무튼 저와 제 와이프는 대만족 입니다.


여기까지 소니 블루투스 헤드셋 DR-BTN200 간단 사용기 였습니다.

^_^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2012.11.10 15:37 일상



저는 안드로이드 장비라고 해야 지금 쓰고 있는 갤럭시 S2 폰이 전부 입니다만..


가끔 문서 작업을 해야 될때나 업무나 친분 관계로 카카오톡 이외의 문자 채팅을 해야 되는 일들이 생기는데

이게 폰의 화면으로 하자니 오자 탈자도 많고 참 답답하더군요. 그래도 오자나 난채로 송신하기도 싫어서 

수정하는데 시간을 들이다 보니 문자를 받는 상대편에서 답변 속도에 대해 불만을 표현 하는 경우도 생기구요.

그래서 제가 구입했던 키보드는 바로 블루투스 방식의 마이크로 소프트 키보드 였습니다. 



사실 키 타격감이나 크기, 두께 모두 만족하고 있습니다. 

다만 이상한 것이.. 배터리가 일주일을 가지 못하네요 ..?

폰이 절전 모드로 들어갔다가 다시 나오면 인식하는데 시간이 심한 경우엔 

30초 ~ 1분? 이나 걸린다는 이상한 점도 있습니다. 이 경우에 대해선 사람마다 차이가 있는 것 같은데 

제 것은 궁합이 더 안좋은진 모르겠지만 꽤 심각한 수준입니다.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사용하려고 추가비용으로 구입한 키보드인데 이럴땐 정말 무용지물이더라구요.


또한 책상에 있는 플레이스테이션3 와 폰 키보드 대용으로 번갈아 사용하고 싶은데, 

블루투스는 한번에 한 기기 밖에 pairing 되지 못한다는 문제점도 있더군요.

즉, 폰용 키보드로 사용하다가 다른 장비에 붙이려면 다시 그 장비와 페어링 작업을 거쳐야 하는겁니다.

ㅜ_ㅜ

내 79 불 !~ 크흑..

그러다가 대용 키보드로 이상적인 것이 어떤 것일까 고민을 하다가 얻은 답이 바로 

로지텍(Logitech) K400 Wireless Keyboard 입니다.



일단 블루투스 방식의 키보드를 제외한 이유는 제가 다른 장비와 신속하게 번갈아 사용해야 한다는 점, 

그리고 (다른 무선 마우스나 키보드를 사용해 봤지만) 블루투스보다 반응속도가 빠르다는 점 두가지 만으로도 

상당한 장점이 있구요, 로지텍 측의 광고에도 나와 있지만 배터리가 일년을 넘게 간다는 점도 크게 작용했습니다.

문제는 ... 어떻게 저 USB 리시버를 폰에 장착? 하는 것인가 하는 점이죠.



그 부분에선 요렇게 해결된 케이블이 있었으니~
안드로이드 폰 측의 micro USB 와 USB Female 플러그가 결합된 바로 요런 것만 있으면 되는 것입니다 !
동영상에서도 비슷한 케이블을 이용해 로지텍 K400 키보드를 잘 사용하고 있네요.
아마존에서 판매하고 있는 것은 이런 형태를 하고 있군요. 


'Micro USB OTG 2 USB 2.0 Adapter' 로 검색하면 나옵니다.

조만간 구입하고 사용기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


오늘도 즐거운 모바일 생활 !~

^_^



이..이건.. 섹시? 키보드라는 군요. =_= ;;

실제로 입을 수 있고 키보드도 작동한다는 것이 함정.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