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완성

즈곡크(Z'gok) LED 모노아이를 USB 로 개조 했습니다. 꽤 오래전에 완성 카테고리에 올렸던 즈곡크(Z'gok) 입니다. 배터리 갈아주는 것이 귀찮아서 USB 선을 달아보기로 했습니다. 처음에 배터리 집어 넣고 스위치 달 때는 좋았는데, 이게 접점이 별로 안좋은지 불도 깜빡거리고 배터리 갈려면 머리를 뽑아내야 하고 여간 불편한게 아니네요. ㅎㅎ 그래서 일단 다시 뜯는 작업 부터 시작했습니다. 코팅을 해두긴 했지만 도색이 벗겨지지 않도록 살살 ~ 내부 입니다. 허접하게 정리된 배선이 보입니다. 등 뒷부분의 스위치 입니다. 스위치를 고정하고 있는 나사를 빼내어 스위치를 드러내고 그 구멍으로 USB 선을 넣어줄 생각입니다. 나사는 다시 끼워두면 미관상 좋을 것 같습니다. 준비불 USB 케이블과 뜯어낸 배선, LED, 스위치. 스위치는 잘 두었다가 다른 거 할 때 쓰.. 더보기
완성 - 케로로 합체 로봇, God Keron ! 그동안 이사와 이직, 그리고 기타등등의 이유와 게으름으로 완성을 미루고 있던 케로로 합체로봇을 주말에 끝냈습니다. 바로 요놈입니다. ^^; 케로로 합체로봇 구매 포스트 보기 구매는 거의 2년 전에 해 두었는데, 맛보기로 케로로가 타는 1호기를 완성하고는 계속 박스 속에 쳐박혀 있었지요. 가조립에 건담 마커를 이용한 먹선 넣기 정도로 끝냈습니다만 조만간 기회가 된다면 완전 조립후에 도색을 하고 싶은 것이 희망 사항입니다. 지난 주말에 완성한 이유는 마나님의 생신이 임박해서 였기도 합니다. ^^; 저도 모르게 어느새 마나님은 케로로 콜렉터가 되어있어서, 어느날 주문 받은 케로로 전 소대의 모형을 만든 것이 엊그제 같은데, 지하 비밀 기지 셋트를 시작으로.. 모형점의 계산대 앞에 선 제 손엔 MG 유니콘 건담.. 더보기
MG Ball 1:100 가조립 완성. 어디까지나 가조립 완성인 겁니다. MG Ball 1:100 가조립 완성입니다. 08소대 버전도 갖고 싶고, Ka 버전도 갖고 싶고.. 돈은 모자르고. 근데 둘다 박스를 요리조리 살펴보니 08소대 버전을 구입하면 어찌해서 도색하기 전까진 두버전으로 갖고 놀 수 있을 것 같아서 08소대 버전을 구입했더랬죠. 사진은 일부 부품이 빠진 애매한 Ka 버전 형태가 되어버렸습니다. 뒷모습 입니다. 처음 발매 소식을 들었을 때 정말 반가와 했던 기억이 납니다. 건담을 처음 접했을 시절에 모든 모빌 수츠를 제외하고 제일 쿨~한 디자인이라고 생각했었습니다. 작동되는 각 관절과 콕핏, 게다가 금속부품과 집게 부분의 유압식 튜브 표현, 그리고 적절한 디스플레이 스탠드까지.. 팬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훌륭한 킷트인 겁니다... 더보기
책상 리페인팅 - 완성입니다. 썰렁..하게 완성인 겁니다. 책상 리페인팅이 끝났습니다. 흰색 페인트 위에 코팅을 한번 더 하려고 했는데, '코팅액 냄새와 건조 기간동안 그 냄새를 참을 수 없다' 는 와이프의 강한 어조에...여기서 완성인 겁니다. 표면 강도는 우수하더군요. 이 위에서 모형 작업을 한다던지 하는 일은 없을테니 별 문제는 없어 보입니다. 서랍도 잘 열리고 닫힙니다. 자세히 보시면 서랍이 아주 잘 맞게 들어가 있지는 않은데, 안에 서랍을 잡아주는 나무 레일들이 약하거나 떨어져 나가서 그렇습니다. 이걸 바로 잡아 주는 일은 앞으로 몇년 뒤에 이 책상을 아이들에게 넘겨줄 때 하게 되겠지요. 더보기
Z'gok / 즈곡크 HG 1/144 완성! Z'gok HG 1/144 스케일 인 겁니다. Z'gok HG 1/144 완성! 입니다. 사실 완성은 작년에 했습니다. 우연히 지나가던 상점에서 보고는 갑자기 불타올라 사버리고 두달만에 도색까지 완료 했습니다. 완료된 시점 즈음에 다시 같은 상점에 가 보니 쟈브로 침투 버전으로 즈곡크, 앗가이, 고크가 모두 들어가 있는 특별 버전을 판매하고 있더군요. 쳇! 가격도 3개를 별도 구매하는 것 보다 저렴했습니다. 쩝. 개인적으로 앗가이까지는 마음에 드는데, 고크는 별로 좋아하질 않습니다. 이상하죠. 저에겐 이 즈곡크가 처음으로 만들어보는 외눈박이 녀석입니다. 어렸을 적부터 '언젠가 꼭 빛나는 눈을 가진 외눈박이 녀석을 만들어 볼거야'하고 다짐했었는데, 거의 뭐.. 25년이 넘게 지난 이 시점에서 만들어 보게 .. 더보기
Big-O 완성! 'cast in the name of God ye not guilty' 저는 개인적으로 이런 디자인을 참 좋아합니다. 거대 로봇물의 종착역 스타일이라고나 할까요, 왠지 좀더 현실적인 기능이 부과된 듯 하면서도 '인간이 인간형이기 때문에 인간형 로봇을 고집한다' 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듯한 디자인. 그런 것 말입니다. 사실 이 모델의 가조립이 완료된 것은 대략 2002년 쯤 인걸로 기억이 됩니다. 하지만 도색과 코팅이 완료된 것은 2008년 이군요. 그 때는 바로 도색을 하려고 베이스 화이트도 입혀놓고 색배합도 해두고 했었는데, 왜 그런 생각을 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가장 주요한 색인 남색 계통의 도색을 오랫동안 그냥 갖고만 있던 아크릴 물감으로 해보자는 생각을 했었더랬습니다. 말그대로 아크릴물감인 것입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