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모르지머
모르지머씨의 시행착오 결과물들을 보시고 있는 겁니다. 게임,컴퓨터 그래픽,사진,모형 등을 좋아합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ag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L´avare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Statistics Graph
2013.07.07 20:14 완성!


'스압' 이 좀 있습니다. ^_^



아들이 집에 모형이 쌓여 있는데도? 마트에 갔다가 이 모형을 보더니 끈질기게 사달라고 조르네요.

아무래도 저 디자인에 끌렸나 봅니다. 마침 세일인데다가 조립도 접착제가 필요없는 SnapTite 방식이라 사주었습니다.

집에 도착하기가 무섭게 만들고 싶다는 아들을 제껴놓고 일단 오픈 박스 샷 부터 시작 !~ ^^



레벨제 1:25 스케일, Camaro 컨셉 자동차 입니다.

이 모델의 노란색이 범블비 아닌가요 ? 아무래도 디자인 + 집에 있던 범블비 + 반짝이는 듯한 실버 색상에 반한듯.



박스에는 2011년도 제품이라 표기되어 있네요. 그나마 제가 갖고 있는 것 중엔 가장 최근 제품일듯.



상자 바닥면엔 이 제품이 8살 이상의 어린이가 만들 수 있다는 설명이 표기되어 있네요.



상자 측면 중 한쪽엔 카마로에 대해 자세히 소개하고 있습니다.



설명서를 제외한 나머지 박스 내용물. 



차체 바닥면과 기타 차 내부 부품들로 구성된 부분.

이런 식으로 포장을 하니 게이트로 낭비되는 플라스틱을 상당부분 절약할 듯 싶네요.



차체 부분은 하나로 성형되어 있네요. 은색이라기 보다는 밝은 회색에 가깝지만 약간의 펄 도장 느낌도 있습니다.



투명 부품들. 잘 안보일 것 같아 박스위에 올려 놓고 찍었습니다.



휠캡 부분과 기타 금속 광택을 표현한 부품들.



바퀴와 스티커 입니다. 전사지 같아 보이기도 합니다만 비닐 스티커 입니다.

차 로고가 보이는 부분은 너무 작고 부품 표면도 요철이 심해 도저히 스티커가 붙어 있을 것 같지가 않네요.

모형용 마카로 칠해 보기로 했습니다.



설명서 내용은 간단합니다. 설명서 첫 페이지의 일반적인 설명이 나와 있습니다.



맨 뒷면에는 예상대로 스티커의 위치 표시가 되어 있습니다.



역시 조립은 내부의 좌석부터 시작됩니다. ^^



그 다음엔 대쉬보드와 투명 부품을 차체에 접착, 스포일러도 접착, 그리고 테일라이트



연령에 맞게? 내부 디테일은 없으므로 바퀴를 장착하고 사이드 미러등을 달면 완성입니다. ^^



아들님?과 같이 만들어야 하므로 부품이 날아가거나 없어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오래전에 사용하던, 

서랍 내부에 넣어서 사용하던 나무 트레이에 모든 부품들 담았습니다.



내부 차체 프레임에 선명히 보이는 2007년도 표식과 메이드인 차이나 표식. ^^



설명서대로 내부 프레임부터 조립에 들어갑니다. 손 다치지 않도록 조심조심 ~



그릴부분에 금색 모형용 마카로 로고 부분을 칠해 주었습니다. 살짝 번졌지만 신나 묻힌 면봉으로 해결할 수 있을 듯.

아들이 '왜 스티커를 붙이지 않고 칠을 했느냐' 고 질문을 하네요. 

아무래도 스티커를 붙여보도록 했어야 이걸 쉽게 이해 할 수 있었을려나요. ㅎㅎ



설명서의 다음 부분대로 투명 부품을 끼워 넣는 아들.



그 다음은 스포일러 부품입니다.



차 뒷부분의 로고 부분은 큰 사고? 없이 잘 칠해 졌네요. ㅎㅎ



브레이크 패드부분은 순정품? 분위기로 은색으로 칠했는데, 아들님?이 빨간색으로 칠하지 못해 상당히 아쉬워 했더랬습니다.



여기까지 했는데 거의 완성 분위기 네요. ㅎㅎ



사이드미러를 달고 외부 차체와 내부 차체를 결합시킵니다. 



맨날 아빠 만드는 것만 보다가 직접 만들어보니 꽤나 재미있는듯.



차체 결합이 끝나면 드라이버로 나사를 두개 고정합니다. 이걸로 차체가 분리되는 일은 없습니다.



바로 스티커 작업에 들어가기로 했는데, 작은 스티커들은 자신이 없었는지, 바로 저한테 내미는 군요. 

그래서 뭔가? 가르쳐줄겸 제가 직접 작업해 보기로 했습니다.



측면의 'CAMARO' 로고를 달기 위해 스티커를 아트 나이프 끝에 붙여 조심스럽게 붙일 위치로 가져갑니다. 

'작은 스티커를 붙일 땐 이렇게 하는 거란다' 하는 설명도 잊지 않습니다. ㅋㅋ



모든 스티커가 반영되었습니다.트렁크 부분에서 스포일러로 흐르는 검은색 스티커의 경우, 

끝의 4밀리 정도되는 부분이 스포일러를 따라 접착되어야 하는데 너무 짧아서 그런지 

잘 접착도 되지 않을 뿐더러 짜꾸만 촥, 펴집니다.? 스티커를 잘라서 따로 적용을 해야 할까 생각을 하고 있는데,



아들이 해결했다 하면서 차체를 가져 옵니다.?

바로 스티커의 끝을 스포일러 자체 밑으로 짚어 넣고 고정시켜 스티커가 펴지는 것을 막은 것 입니다.

장하다, 내 아들 !~ ㅎㅎㅎ



설명서대로 따라하여 완성한 상태의 자동차 입니다. ^^



아들도 아주 흡족해 합니다. ^_^



붙일때 조금 고생?한 대쉬보드 스티커도 잘 보입니다.



여기까진 대부분 아들?의 작업이고 조금 더 디테일 업?을 해주기로 했습니다. 

건담 마카로 먹선을 넣어주고 삐져나오거나 두껍게 칠해진 부분은 지우개로 지워주었습니다.



요런 느낌이네요. 

아들도 처음엔 뭐하는 것인지, 어리둥절 해 하더니 결과에 만족했습니다.



자도차 장난감은 아무래도 바퀴 굴리는 맛에 갖고 노는 것인데, 

요건 책상에 고이? 모셔놓고 보기만 하네요.  ^_^

상당히 마음에 드나 봅니다. 조만간 다른 자동차 모형도 좀 꺼내봐야 겠습니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2011.12.09 15:05 Collection



Porsche 의 발음이 포르쉐가 아니라는 것도 얼마전에 알았습니다. -_-


  1989년산? Porsche 911, Slant Nose 오픈 박스 입니다. 어렸을 적에 새뱃돈을 모아서 요만한 사이즈의 무스탕 모형 하나를 조립했던 기억이 납니다. 무슨 차 인지도 모르고 박스의 사진만으로 골라서 조립했었지요. 가격이 너무 비싸서 당연히 박스에 보이는 것처럼 부속품들이 컬러링 되어 있을 것이라 생각했지요. 설레이는 마음으로 뜯어보고 실망했던 그 기억이란.. ㅎㅎ 당연한 것이지만 한가지 색으로 성형된. 부분 도색 이상의 작업을 거쳐야 하는 킷트 였었지요.


  어쨌거나 요정도 사이즈의 자동차 모형들은 박스만 봐도 뭔가 설레입니다. ㅎㅎ 박스 아트에 나오는 것의 반만큼의 퀄리티라도 완성할 날이 언제쯤 일까나.. 생각하면서 이번에는 어떻게 만들어볼까.. 뭐 그런 생각들이죠. 이 킷트 역시 결혼을 앞두고 모형생활을 청산하던 직장 동료한테서 얻은 킷입니다. ^_^ 내용물이 비닐봉지로 밀봉이 되어 있는데, 뜯어보기로 했습니다.



  뒷모습과 대시보드, 엔진등의 디테일 사진이 보입니다. 그러고 보니 이 친구가 몰던 차가 포르쉐였군요. 90년도 초기 모델인데, 형님이 타던 차를 물려 받았다고 했습니다. 다들 포르쉐 타면 '우와~' 하는데, 자기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하더군요. 물려받은 시기도 2000년도가 넘었을 때이고 포르쉐 10년 된 중고차는 점점 더 고장이 많아지고 고치기가 힘들어져서 중고차 값이 너무 낮다고 불평을 하더라구요. ^^



측면 사진 중 하나입니다. 10살 이상을 추천한다는 글귀도 보이는군요. ㅎㅎ



차의 내력에 대한 간단한 설명이 측면 사진과 함께 나와 있습니다.



박스를 여니 요렇게 비닐 봉지에 모든 것이 들어 있습니다. 이 친구, 영수증도 안 뗀 채로 보관해 왔었군요. ㅎㅎ



89년 10월 14일에 구입했군요. 주소 봐서는 캐나다 에서 산 것 같기도 하네요. 세금이 참 착하게? 부과 되었군요. ^_^



맥기 도색이 되어 있는 부품들과 투명 부품들을 제일 먼저 꺼내 봤습니다. 밀봉 제품 답게 상태는 양호 합니다.



고무 바퀴와 빨간색의 투명 부품입니다.



  제품이 워낙 선명한 붉은 색이라 이렇게 사진을 찍으니 디테일이 잘 보이질 않네요. 완성시에도 이 색을 유지하려면 꽤나 노력해야 될 듯 싶네요. 대시보드 부품과 차체, 문, 좌석 등의 부품이 보입니다. 대시보드 디테일도 꽤 훌륭한 편인데 잘 보이질 않는군요.



바닥에 씌여있는 카피라이트 문구를 확대해 봤는데 결국 잘 보이질 않아서 제가 따로 옆에 적었습니다. 1989년산 맞군요. ^^



대시보드 쪽도 확대해 봤는데 역시나 입니다. 도색으로 과연 커버를 할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문짝 안쪽의 디테일과 질감에도 많은 신경을 쓴것을 알수 있습니다. 천 질감을 살린 듯 싶습니다.



차체 부품은 이와같이 하나로 되어 있네요. 대충의 크기를 짐작해 볼 수 있었습니다.



차체 바닥과 나머지 좌석, 그리고 기타 부품들이 보입니다.



컨버터블의 느낌을 살리기 위한 천 질감 표현도 잘 되어 있습니다. 핸들과 기타 부품들도 보입니다.

참, 핸들은 영어로 Steering Wheel 이라고 한다지요. -_-



  설명서는 시원시원하게, 간단명료하게 설명이 되어 있습니다. 89년도에는 이와 같은 설명서를 인쇄하기 위해 컴퓨터를 사용하기에는... 좀 이른 시기였겠죠 ? 설명서의 일러스트는 어떻게 완성이 되었을지 궁금하네요.



  엔진과 차축등의 부품 조립 부분입니다. 어렸을 적 국산 제품들을 조립해 보면 대부분 이런 엔진 부분은 과감히 생략되어 있고 대신에 태엽이나 모터로 움직일 수 있도록 되어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죠. 그에 비해 북미산 모형 제품들은 이처럼 실제를 얼마나 잘 표현해 내었는가에 그 촛점이 맞추어져 있었던 것 같습니다.



문짝등의 부품은 열리거나 하도록 되어 있지 않고 내부에 부착하는 형태로 되어있군요.



  완성 부분의 설명입니다. 붉은색의 투명 부품은 브레이크 등 부분이 되는 것 같은데, 이것만 보고는 잘 알 수는 없지만 이 차는 브레이크등이 붉은 색으로, 길게 하나로 켜지도록 되어 있나 보군요. 번호판에 전사지를 선택해서 부착시킬 수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전사지 상태도 아주 양호합니다. PORSCHE 와 EXOTIC 중에 마음에 드는 것으로 붙일 수 있군요.


  몇년 전에 사둔 빨간색 광택 스프레이도 많이 남았겠다, 금방 조립부터 시작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올해가 지나기 전에 시작이나 할 수 있을지 모르겠군요. 빨간색 하니 생각났는데, 캐나다에서만 해당되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스포츠카 스타일의 차에 색까지 빨간색이면 보험금이 더 비싸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사고가 확률적으로 많이 나기 때문이라는 것인데요, 이거 사실인지 확인해 볼 필요가 있겠네요. 실제 통계는 노란색 차가 더 난다는 이야기도 있고요. 즐거운 주말 되시길 !~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2011.11.21 16:50 Collection




차 이름이 '카운타크'가 아니고 '쿤타치' 가 맞다는걸 알게 된건 얼마전 입니다. -_-


최근들어서는 주말마다 오픈박스?를 하게 되네요. ^^ 오늘은 자동차 모델입니다. 70년대 디자인이라고는 믿기지가 않을 정도인 1:24 스케일의 '쿤타치' 입니다. 어렸을 적에 이 자동차 실제 사진을 보고 감탄했던 기억이 납니다. 도어가 위로 열리는 것도 한몫 했지요. 처음 봤을 땐 공상과학영화에 등장하는 미래 자동차 인 줄 알았었지요. 검색을 해보니 타미야제 LP400 모델이 있네요. 이건 5000 에 Quattrovalvole 스페셜이니, 틀리긴 틀린 모델이겠지요 ? 사진을 비교해 보니 스포일러가 있고 뒷 부분으로 가는 곡선이 좀 틀린 것 같기도 하고..



이 제품은 Fujimi 사에서 89년도에 출시된 1:24 스케일 모델입니다. 같은 이름으로 검색해 보니 이 제품 박스 디자인은 유럽쪽으로 수출되던 모델인것 같습니다. 박스 옆면에도 'Fujimi Europa' 라고 씌여있고 독일 주소가 나와있군요. 보관 상태가 좀 별로라서 박스는 많이 훼손되었습니다.



오픈박스 할때 항상 사용하는 조명이 있는데 흰색 부품들은 왠지 명암이 잘 찍히지 않는 듯 싶어서 오른쪽 조명을 백열등으로 교체하고 촬영해 봤습니다. 효과는 잘 모르겠군요. 부품이 좀더 입체적으로 보이긴 하는데 어떠세요 ?



대충 어디에 부착될지 짐작이 가는 부품들입니다.



전사지 상태는 양호하네요. 람보르기니 마크는 좀 알아보기 힘든듯. 설명서는 1989년도 이고 전사지는 1987년으로 나와 있네요.



실내와 운전석 등의 부품들이 보입니다.



차체는 통째로 성형이 되어 있군요. 뒤틀림이 없어야 조립하는데도 문제가 없을텐데 말이죠.



비닐봉지를 개봉했을 때 부품 하나가 떨어져 나왔지만 부품 자체에는 이상이 없었습니다. 부서진 부품들이 많이 있던 이 녀석 보단 다행인듯 싶군요. 차 문이 열리도록 설계 되어 있는 듯한 고리부분이 보이시나요 ? 설명서를 확인해 보면 좀더 정확히 알수 있을 것 같네요.



역시 대충 짐작이 가는 위치들의 부품들이 보입니다. 제품 성형상태나 플라스틱의 퀄리티는 우수하네요.



차 바닥 부품도 일체형으로 성형 되어 있습니다. 그밖에 와이퍼와 바퀴 부분, 사이드 미러 등등의 부품이 보입니다.



클리어 부품은 자동차 모델의 사이즈를 생각했을때 꽤나 많은 수의 부품들이 들어 있습니다.

밀봉 상태여서 부품은 전혀 흠집이 나지 않았군요.



바퀴 부분과 뒷바퀴 차축, 그리고 문을 열고 닫기 위해 필요한 강철선 부품들이 한 봉지에 들어 있었습니다.

휠 부분은 도색이 필요없을 정도로 잘 처리가 되어 있네요. ^^



은 맥기? 부품들과 차축에 들어가는 폴리캡 부품들입니다.



설명서 첫번째 페이지 입니다.



설명서 다음 페이지엔 늘 그렇듯 도색에 관련된 설명과 전사지 위치등이 설명되어져 있습니다.



바퀴 부분 부터 조립에 들어가는군요. 여백이 불필요 할 정도로 많다는 느낌 ?



도어 부분의 조립 설명이 나와 있는 부분입니다. 위에서 보았던 강철선이 어디로 들어가는지 볼 수 있습니다. 문을 열고 닫을 때 탄력을 받는지는 알 수 없지만 테잎을 발라서 고정 하라는 내용이 보이는 군요.



완성 부분입니다. 자동차 모델은 어렸을적에 엉터리로 완성한 것 말고는 해본적이 없어서 잘 될지 모르겠네요. 시작한다면 멋진 빨간색 쿤타크로 완성하고 싶습니다. 괜히 여기저기서 본 것은 있어서.. 여기에도 LED 로 조명을 넣어 주고 싶은데, 조립 시작이 언제가 될지도 알 수 없는 것이 현실. -_- 은퇴해서 느긋이 만들고도 싶지만 그때가서 그럴려면 지금 더 열심히 돈을 벌어야 되는거.. 맞겠죠 ?


쩝..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