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모르지머
모르지머씨의 시행착오 결과물들을 보시고 있는 겁니다. 게임,컴퓨터 그래픽,사진,모형 등을 좋아합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ag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L´avare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Statistics Graph
2011.12.09 15:05 Collection



Porsche 의 발음이 포르쉐가 아니라는 것도 얼마전에 알았습니다. -_-


  1989년산? Porsche 911, Slant Nose 오픈 박스 입니다. 어렸을 적에 새뱃돈을 모아서 요만한 사이즈의 무스탕 모형 하나를 조립했던 기억이 납니다. 무슨 차 인지도 모르고 박스의 사진만으로 골라서 조립했었지요. 가격이 너무 비싸서 당연히 박스에 보이는 것처럼 부속품들이 컬러링 되어 있을 것이라 생각했지요. 설레이는 마음으로 뜯어보고 실망했던 그 기억이란.. ㅎㅎ 당연한 것이지만 한가지 색으로 성형된. 부분 도색 이상의 작업을 거쳐야 하는 킷트 였었지요.


  어쨌거나 요정도 사이즈의 자동차 모형들은 박스만 봐도 뭔가 설레입니다. ㅎㅎ 박스 아트에 나오는 것의 반만큼의 퀄리티라도 완성할 날이 언제쯤 일까나.. 생각하면서 이번에는 어떻게 만들어볼까.. 뭐 그런 생각들이죠. 이 킷트 역시 결혼을 앞두고 모형생활을 청산하던 직장 동료한테서 얻은 킷입니다. ^_^ 내용물이 비닐봉지로 밀봉이 되어 있는데, 뜯어보기로 했습니다.



  뒷모습과 대시보드, 엔진등의 디테일 사진이 보입니다. 그러고 보니 이 친구가 몰던 차가 포르쉐였군요. 90년도 초기 모델인데, 형님이 타던 차를 물려 받았다고 했습니다. 다들 포르쉐 타면 '우와~' 하는데, 자기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하더군요. 물려받은 시기도 2000년도가 넘었을 때이고 포르쉐 10년 된 중고차는 점점 더 고장이 많아지고 고치기가 힘들어져서 중고차 값이 너무 낮다고 불평을 하더라구요. ^^



측면 사진 중 하나입니다. 10살 이상을 추천한다는 글귀도 보이는군요. ㅎㅎ



차의 내력에 대한 간단한 설명이 측면 사진과 함께 나와 있습니다.



박스를 여니 요렇게 비닐 봉지에 모든 것이 들어 있습니다. 이 친구, 영수증도 안 뗀 채로 보관해 왔었군요. ㅎㅎ



89년 10월 14일에 구입했군요. 주소 봐서는 캐나다 에서 산 것 같기도 하네요. 세금이 참 착하게? 부과 되었군요. ^_^



맥기 도색이 되어 있는 부품들과 투명 부품들을 제일 먼저 꺼내 봤습니다. 밀봉 제품 답게 상태는 양호 합니다.



고무 바퀴와 빨간색의 투명 부품입니다.



  제품이 워낙 선명한 붉은 색이라 이렇게 사진을 찍으니 디테일이 잘 보이질 않네요. 완성시에도 이 색을 유지하려면 꽤나 노력해야 될 듯 싶네요. 대시보드 부품과 차체, 문, 좌석 등의 부품이 보입니다. 대시보드 디테일도 꽤 훌륭한 편인데 잘 보이질 않는군요.



바닥에 씌여있는 카피라이트 문구를 확대해 봤는데 결국 잘 보이질 않아서 제가 따로 옆에 적었습니다. 1989년산 맞군요. ^^



대시보드 쪽도 확대해 봤는데 역시나 입니다. 도색으로 과연 커버를 할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문짝 안쪽의 디테일과 질감에도 많은 신경을 쓴것을 알수 있습니다. 천 질감을 살린 듯 싶습니다.



차체 부품은 이와같이 하나로 되어 있네요. 대충의 크기를 짐작해 볼 수 있었습니다.



차체 바닥과 나머지 좌석, 그리고 기타 부품들이 보입니다.



컨버터블의 느낌을 살리기 위한 천 질감 표현도 잘 되어 있습니다. 핸들과 기타 부품들도 보입니다.

참, 핸들은 영어로 Steering Wheel 이라고 한다지요. -_-



  설명서는 시원시원하게, 간단명료하게 설명이 되어 있습니다. 89년도에는 이와 같은 설명서를 인쇄하기 위해 컴퓨터를 사용하기에는... 좀 이른 시기였겠죠 ? 설명서의 일러스트는 어떻게 완성이 되었을지 궁금하네요.



  엔진과 차축등의 부품 조립 부분입니다. 어렸을 적 국산 제품들을 조립해 보면 대부분 이런 엔진 부분은 과감히 생략되어 있고 대신에 태엽이나 모터로 움직일 수 있도록 되어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죠. 그에 비해 북미산 모형 제품들은 이처럼 실제를 얼마나 잘 표현해 내었는가에 그 촛점이 맞추어져 있었던 것 같습니다.



문짝등의 부품은 열리거나 하도록 되어 있지 않고 내부에 부착하는 형태로 되어있군요.



  완성 부분의 설명입니다. 붉은색의 투명 부품은 브레이크 등 부분이 되는 것 같은데, 이것만 보고는 잘 알 수는 없지만 이 차는 브레이크등이 붉은 색으로, 길게 하나로 켜지도록 되어 있나 보군요. 번호판에 전사지를 선택해서 부착시킬 수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전사지 상태도 아주 양호합니다. PORSCHE 와 EXOTIC 중에 마음에 드는 것으로 붙일 수 있군요.


  몇년 전에 사둔 빨간색 광택 스프레이도 많이 남았겠다, 금방 조립부터 시작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올해가 지나기 전에 시작이나 할 수 있을지 모르겠군요. 빨간색 하니 생각났는데, 캐나다에서만 해당되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스포츠카 스타일의 차에 색까지 빨간색이면 보험금이 더 비싸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사고가 확률적으로 많이 나기 때문이라는 것인데요, 이거 사실인지 확인해 볼 필요가 있겠네요. 실제 통계는 노란색 차가 더 난다는 이야기도 있고요. 즐거운 주말 되시길 !~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2011.11.21 16:50 Collection




차 이름이 '카운타크'가 아니고 '쿤타치' 가 맞다는걸 알게 된건 얼마전 입니다. -_-


최근들어서는 주말마다 오픈박스?를 하게 되네요. ^^ 오늘은 자동차 모델입니다. 70년대 디자인이라고는 믿기지가 않을 정도인 1:24 스케일의 '쿤타치' 입니다. 어렸을 적에 이 자동차 실제 사진을 보고 감탄했던 기억이 납니다. 도어가 위로 열리는 것도 한몫 했지요. 처음 봤을 땐 공상과학영화에 등장하는 미래 자동차 인 줄 알았었지요. 검색을 해보니 타미야제 LP400 모델이 있네요. 이건 5000 에 Quattrovalvole 스페셜이니, 틀리긴 틀린 모델이겠지요 ? 사진을 비교해 보니 스포일러가 있고 뒷 부분으로 가는 곡선이 좀 틀린 것 같기도 하고..



이 제품은 Fujimi 사에서 89년도에 출시된 1:24 스케일 모델입니다. 같은 이름으로 검색해 보니 이 제품 박스 디자인은 유럽쪽으로 수출되던 모델인것 같습니다. 박스 옆면에도 'Fujimi Europa' 라고 씌여있고 독일 주소가 나와있군요. 보관 상태가 좀 별로라서 박스는 많이 훼손되었습니다.



오픈박스 할때 항상 사용하는 조명이 있는데 흰색 부품들은 왠지 명암이 잘 찍히지 않는 듯 싶어서 오른쪽 조명을 백열등으로 교체하고 촬영해 봤습니다. 효과는 잘 모르겠군요. 부품이 좀더 입체적으로 보이긴 하는데 어떠세요 ?



대충 어디에 부착될지 짐작이 가는 부품들입니다.



전사지 상태는 양호하네요. 람보르기니 마크는 좀 알아보기 힘든듯. 설명서는 1989년도 이고 전사지는 1987년으로 나와 있네요.



실내와 운전석 등의 부품들이 보입니다.



차체는 통째로 성형이 되어 있군요. 뒤틀림이 없어야 조립하는데도 문제가 없을텐데 말이죠.



비닐봉지를 개봉했을 때 부품 하나가 떨어져 나왔지만 부품 자체에는 이상이 없었습니다. 부서진 부품들이 많이 있던 이 녀석 보단 다행인듯 싶군요. 차 문이 열리도록 설계 되어 있는 듯한 고리부분이 보이시나요 ? 설명서를 확인해 보면 좀더 정확히 알수 있을 것 같네요.



역시 대충 짐작이 가는 위치들의 부품들이 보입니다. 제품 성형상태나 플라스틱의 퀄리티는 우수하네요.



차 바닥 부품도 일체형으로 성형 되어 있습니다. 그밖에 와이퍼와 바퀴 부분, 사이드 미러 등등의 부품이 보입니다.



클리어 부품은 자동차 모델의 사이즈를 생각했을때 꽤나 많은 수의 부품들이 들어 있습니다.

밀봉 상태여서 부품은 전혀 흠집이 나지 않았군요.



바퀴 부분과 뒷바퀴 차축, 그리고 문을 열고 닫기 위해 필요한 강철선 부품들이 한 봉지에 들어 있었습니다.

휠 부분은 도색이 필요없을 정도로 잘 처리가 되어 있네요. ^^



은 맥기? 부품들과 차축에 들어가는 폴리캡 부품들입니다.



설명서 첫번째 페이지 입니다.



설명서 다음 페이지엔 늘 그렇듯 도색에 관련된 설명과 전사지 위치등이 설명되어져 있습니다.



바퀴 부분 부터 조립에 들어가는군요. 여백이 불필요 할 정도로 많다는 느낌 ?



도어 부분의 조립 설명이 나와 있는 부분입니다. 위에서 보았던 강철선이 어디로 들어가는지 볼 수 있습니다. 문을 열고 닫을 때 탄력을 받는지는 알 수 없지만 테잎을 발라서 고정 하라는 내용이 보이는 군요.



완성 부분입니다. 자동차 모델은 어렸을적에 엉터리로 완성한 것 말고는 해본적이 없어서 잘 될지 모르겠네요. 시작한다면 멋진 빨간색 쿤타크로 완성하고 싶습니다. 괜히 여기저기서 본 것은 있어서.. 여기에도 LED 로 조명을 넣어 주고 싶은데, 조립 시작이 언제가 될지도 알 수 없는 것이 현실. -_- 은퇴해서 느긋이 만들고도 싶지만 그때가서 그럴려면 지금 더 열심히 돈을 벌어야 되는거.. 맞겠죠 ?


쩝..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2011.05.03 22:26 Collection




이번 오픈박스는 93년산(?) 타미야제 도요타 세리카 1/24 스케일 모델입니다. 93년도 몬테카를로 랠리 우승차를 모델화 한 것이라는군요. 단종된 킷이라는 이야기도 들었습니다. 사실 93년도 모델이면 단종된 것이 당연한 것이겠지요. 저는 타미야제 모델을 많이 만들어보진 못했지만 그 품질(?)은 익히 들어 알고 있던터라.. 사실 만들지 못하고 고이고이 보관만 하고 있었더랬습니다. 이 킷도 전에 일하던, 결혼을 앞둔 직장 동료한테서 얻은 킷입니다. 왠지 오픈박스 포스팅은 전부 이 친구가 저한테 준 것들 위주로 하게 되는군요. -_-



어찌된 것인지 수입은 캐나다에서 된 것으로 스티커가 상자에 붙어 있던데, 킷은 일본서 제작하고 회사는 타미야 유럽 지사로 인쇄 되어 있군요. 일본에서 만들어져서 유럽으로 갔다가 캐나다로 수입된 것인지??



1/24 스케일 스포츠카 시리즈 NO.125 이군요. 접착제 별도 라는 문구도 보입니다. 그 시절 모델 킷 답게 사진이라기 보다 정밀하게 그려진 일러스트가 돋보입니다.



박스 측면 컷중 하나. 랠리 중인 실제 차량의 사진과 위에서 내려다 본 형태로 그려진 일러스트, 그리고 설명이 눈에 띕니다. 



어렸을 적 이런 박스 일러스트를 보면서 따라해 볼려고 말도 안되는(?) 그림을 그렸던 생각이 나는군요. 지금 봐도 참 대단합니다. ^_^



역시 측면 사진 중 하나. 측면 일러스트가 그려져 있습니다. 커다란 전사진가 한장 들어 있는데 붙일 때 참고하면 좋을 듯.



차체는 일체형으로 성형되었습니다. 디테일은 역시 타미야 답게 우수하네요. 안쪽 면들이 거칠게 되어 있는 것을 보면 100% 자동화 되어 생산된 모델 킷은 아닌듯 싶은데, 표면이나 얇은 부품들을 살펴봐도 정말 디테일이 우수하군요. 제게 준 전 직장 동료도 잘 보관 한 듯 싶습니다. 차체의 가느다란, 창틀 부위도 파손되지 않고 제대로 붙어 있군요. 고무 타이어와 라지에터 부분을 표현하기 위한 세밀한 스크린도 동봉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여기까지 사진 찍고.. 어!?!? 뭔가 이상합니다. 무엇인가 빠진 것 같은데 잘 생각해 보니... 설명서가 없군요. ㅠ_ㅠ  어쩐지 흔쾌히 '그냥 가져라' 하고 넘기는 것이... 설명서가 없어서 그동안 못 만들고 보관만 잘 한 것 이었습니다. 부품 갯수나 상태를 봐선 큰 무리없이 만들 수 있을 것 같은데.. 하면서도 왠지 손이 가질 않는군요. 과연 끝낼 수 있을런지... 조립은 어떻게 끝나도 도색이랄지.. 생소한 부분은 꽤 될듯 하군요.



나머지 흰색 부품들 입니다. 배기구 등의 부품도 일체로 성형되어 있습니다. 어렸을 적, 몇달치 용돈을 모아서 같은 스케일의, 미국 차 (아마 무스탕 계열로 기억 됨) 모델 킷을 사서 붓으로 도색 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자동차 내부에 대해서 거의 지식이 전무한 상태에서 이것 저것 붓으로 칠했던 기억이 나는군요. ㅎㅎ 뭐 사실 지금 칠하라 해도 별로 나을 것은 없을 것 같습니다.



전사지는 16절지보다 살짝 작은 사이즈네요. 비닐 봉지나 그런 것에 포장되어 있지 않은데도 보관 상태는 최상입니다. 저 수많은, 크고작은 전사지 들을 보니 왠지 만들어야 겠다는 생각이 쏙 들어갈 지경이군요. ㅋㅋ

여기까지 썰렁한 오픈박스 였습니다. 카메라도 바꾸었는데, 아직 셋팅에 익숙하지 않아서 인가.. 뭔가 색감이 애매한 사진들이 되어버렸습니다. 아무래도 자동차 모델킷 제작에 일가견이 있으신 분들 한테 넘기는 편이 정신건강에 좋을 듯 싶네요. 이렇게 침만 흘리면서 만들지 않고 있는 킷들이 자꾸 쌓여만 가서 말이죠. 좋게 말해 콜렉션이지, 킷들에게 미안한 지경입니다. ^_^ 좋은 주인 나타나길 빌어 봅니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