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모르지머
모르지머씨의 시행착오 결과물들을 보시고 있는 겁니다. 게임,컴퓨터 그래픽,사진,모형 등을 좋아합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ag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L´avare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Statistics Graph

'2차세계대전'에 해당되는 글 1

  1. 2011.05.14 기술 발전의 원동력은 역시 포르노그래피..?
2011.05.14 22:40 Collection



이것의 용도는 무엇이었을까요 ?

제목과 내용의 사진들이 따로 노는 것 같습니다만, 글을 끝까지 읽으신다면 공감하실 수 있을려나요. 요 놈은 8년, 아니 9년 전 어느 따뜻한 일요일날 산책하다가 우연히 방문한 Garage Sale 에서 득템한 28년 전 노트북 컴퓨터와 함께 득한 것입니다. 사실 용도도 잘 모르고 굉장히 오래된 물건이다 싶어 자세히 살펴보고 있었는데, 주인 아저씨가 그냥 가져가라고 하시더군요.

 
최근에 회사에서 내년도 개봉 예정인 극장판 애니메이션 작업을 약 3개월 정도 하게 되었습니다. 요즘 유행?하는 스타일로 3D 입체 영화 형태로 제작해야 했기에, 회사 내에서는 한번도 실제로 작업해 본 적이 없는 작업을 하게 되어서 이것 저것 많은 자료를 참고해야만 했습니다. 그렇게 짤막한 지식 여러가지를 담아가던 중, 오래전에 득템했던 이 녀석이 생각이 났던 것이지요. 그야말로 무릎을 탁! 치고 아하!~ 하게 되는 순간이었습니다. 오랜 물건들을 담아 둔 박스를 뒤져서 다시 찾아 찍은 사진들 입니다.

무엇에 쓰는 물건인고 ?

우리말로 통용되는 형태로 '3D 입체' 영화라 많이 언급 되는 것 같은데, 실제로 업무 상으로는 '3D Stereoscopic' 작업으로 많이 언급 되더군요. 'stereoscopic' 또는 'Stereoscope' 같은 말로 검색해 보다 찾은 바로 이 사진. 이 사진을 기점으로 제가 갖고 있는 이 물건의 정체가 드러나게 된 것입니다.

출처: Flickr

관련 사이트 들을 읽어보니, 제가 갖고 있는 것과 비슷하게 생긴 위의 이 물건은 2차대전, 또는 그 이전에 공수부대 요원들을 위해 그들이 투입될 지역의 입체 항공사진을 간편히 살펴 볼 수 있도록 제공된 장비라는군요. 일종의, '매직아이 간편 보기' 안경, 뭐 이런 것인 셈이지요. 촛점거리는 약 14 센티미터로, 매직아이 같은 것을 보는 것과 같이 일부러 눈에 힘을 주어? 촛점을 모을 필요 없이, 테이블에 항공사진을 놓고 그 위에 올려 놓기만 하면 지형을 입체로 살펴 볼수 있는 겁니다. 비행기에서 뛰어 내린 후에 최대한 사진으로 보았던 것과 비슷한 목표 지역 또는 위험 지역을 피해 낙하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 것이지요. 물건의 상태와 물건을 내 놓았던 주인의 모습을 보건대 본인이 2차 대전 당시 직접 사용? 했었거나 물려 받은 물건인 것 같기도 합니다. 흠.. 사실을 확인 하기는 어렵지만 이거 왠지 간지?나는 물건을 입수했다는 생각이 들면서 물건을 못버리고 끼고 있는 저의 저주스런? 습관이 자랑스러워 지는군요. -_-;;

요런 식으로 본다고 생각하면 되겠습니다. (출처: 구글 검색)

제가 갖고 있던 오래된, 컴퓨터 관련 서적 중에 이런 입체 이미지를 생성하는 이론에 대해 설명한 책이 있었는데, 그 책을 꺼내서 거기에 그려져 있는 이미지 위에 요 안경?을 올려 놓고 살펴 보니, 호오.. 정말로 입체로 보이는 겁니다. 눈에 힘을 줄 필요 없이 말이지요. 요즘에도 이런 식으로 항공 사진을 찍는 지는 알 수 없지만, 구글 맵이 있는데 이런게 필요할까 싶어서 검색 해 보았더니, 구글 스트릿 뷰도 입체를 지원한다는 군요. -_- 역시 구글신이 아닐 수 없습니다. 아래 링크에 그 사실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갑자기 18금? 골동품 사진 등장 -_-

지루한? 이야기는 그만하고... 제가 왜 제목을 위와 같이 자극적으로 작성했냐 하면 말이죠, 저는 제가 갖고 있는 이 안경의 용도와 활용 방식에 대해 (직접적이진 않지만) 선조들의 지혜?에 감탄 하던 중이었는데, 검색을 계속하다보니 이런 사진들이 꽤 나오더란 말입니다. 공수부대에 지급되기 훨씬 이전에 '야한? 사진을 좀더 현실감있게 보고파' 하는 욕구도 한몫한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드는 것이죠. ㅎㅎ 물론 풍경 사진과 그 시절의 문물을 살펴 볼 수 있는 귀중한 자료사진들도 많이 있습니다. 그냥 웃자고 하는 이야기니까 따지면 곤란합니다. ^_^


서부 개척시대? 사용되었을 법한 모양의 입체 안경 사진 (출처: Blogspot)
 

위에서 본 모습

몇가지 더 검색해 보니 호수나 바다 위를 항공 촬영하여 원양 어선에서 이런 사진들을 활용한다는 예도 있군요. 기계도 점점더 세련되어 진 것 같구요. 좀더 찾아보고는 있지만 처음에 누가 생각해 낸 것인지, 참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기술들이 다양하게 발전이 되어 요즘에는 티비도 입체로 보는 시대가 된 것이 아니겠습니까. 그런데...

음...

요즘엔 이런 것들도 입체?로 촬영해서 올라오는 군요. 사진으로는 이렇게 올렸지만 플레이보이 쪽이나 포르노 업계에서도 꽤 다양한 형태로 사용되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그게 기술이 있고 나서의 포르노그래피인지, 포르노그래피가 있고 나서의 기술인지는 모르겠지만 말이죠. 하드디스크 업체로 유명한 시게이트사의 사장이 했다는 명언?도 있지 않습니까. ^^



이유야 어쨌든 이사오면서 버릴 뻔 했던 물건이 이렇게 쓰여진 오래된 물건이라는 것이 오늘의 발견이요 중요한 점인 겁니다.^^ 안경에 쓰여있는 지명과 회사 이름을 검색해 봤는데, 찾아 지는 것은 없더군요. 제가 갖고 있는 이 안경이 정말로 2차대전 때 쓰였던 것인지, 아니면 그 뒤에 만들어진 것인지는 사실 정확히 알 수가 없었습니다. 다만 아무런 사전 지식없이 습득한 물건이 이처럼 뒷 이야기가 있다는 점이 즐겁습니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