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mplete

즈곡크(Z'gok) LED 모노아이를 USB 로 개조 했습니다. 꽤 오래전에 완성 카테고리에 올렸던 즈곡크(Z'gok) 입니다. 배터리 갈아주는 것이 귀찮아서 USB 선을 달아보기로 했습니다. 처음에 배터리 집어 넣고 스위치 달 때는 좋았는데, 이게 접점이 별로 안좋은지 불도 깜빡거리고 배터리 갈려면 머리를 뽑아내야 하고 여간 불편한게 아니네요. ㅎㅎ 그래서 일단 다시 뜯는 작업 부터 시작했습니다. 코팅을 해두긴 했지만 도색이 벗겨지지 않도록 살살 ~ 내부 입니다. 허접하게 정리된 배선이 보입니다. 등 뒷부분의 스위치 입니다. 스위치를 고정하고 있는 나사를 빼내어 스위치를 드러내고 그 구멍으로 USB 선을 넣어줄 생각입니다. 나사는 다시 끼워두면 미관상 좋을 것 같습니다. 준비불 USB 케이블과 뜯어낸 배선, LED, 스위치. 스위치는 잘 두었다가 다른 거 할 때 쓰.. 더보기
자쿠 양산형 완성 !! 너무 오래걸렸습니다. -_- 드디어 완성했습니다. 자쿠 양산형. 오픈 박스겸 포스팅을 한 것이 작년 이맘때 쯤이니, 완성까지 일년의 세월이 걸렸군요. 사실 중간에 많이 쉬기도 했지만 누군가에게 전해주어야 하고, 일년을 넘기지 않겠다(?) 는 결심아닌 결심이 이루어낸 결과 인 셈입니다. 실내 + 야외 조명에서 찰칵 라이플을 걸 곳이 없어서 스커트 뒤에 나사를 하나 박았습니다. 나름 뿌듯하면서도 받기로한 친구가 마음에 들어할까 살짝 걱정도 되는군요. 일단 사진 찍은 직후에 포장해서 회사 근처에서 점심 식사겸해서 전달할려고 합니다. 모형 다 내다버리겠다던 친구의 부인이 뭐라고 할 지도 궁금해 지는군요. 하하.. 도끼 연결 부위는 동봉된 폴리 부품을 그대로 이용.. 크기 비교샷. 항상 쓰던 딱풀에서 이번엔 아이.. 더보기
MG Ball 1:100 가조립 완성. 어디까지나 가조립 완성인 겁니다. MG Ball 1:100 가조립 완성입니다. 08소대 버전도 갖고 싶고, Ka 버전도 갖고 싶고.. 돈은 모자르고. 근데 둘다 박스를 요리조리 살펴보니 08소대 버전을 구입하면 어찌해서 도색하기 전까진 두버전으로 갖고 놀 수 있을 것 같아서 08소대 버전을 구입했더랬죠. 사진은 일부 부품이 빠진 애매한 Ka 버전 형태가 되어버렸습니다. 뒷모습 입니다. 처음 발매 소식을 들었을 때 정말 반가와 했던 기억이 납니다. 건담을 처음 접했을 시절에 모든 모빌 수츠를 제외하고 제일 쿨~한 디자인이라고 생각했었습니다. 작동되는 각 관절과 콕핏, 게다가 금속부품과 집게 부분의 유압식 튜브 표현, 그리고 적절한 디스플레이 스탠드까지.. 팬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훌륭한 킷트인 겁니다... 더보기
Alien 전신상, 레진, 2000년. 한때 에일리언과 에일리언 디자인의 원작자인 H.R. Giger 에 심취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관련 비디오 테잎, 책 닥치는 대로 수집했던 적이 있었지요. 에일리언과 더불어 스피시즈에 관련된 것들도 수집하곤 했었습니다. 그가 왜 이런 디자인과 그림을 그리게 되었는지에 대한 이야기와 그의 어린시절, 그리고 청년 시절얘기도 상당히 독특했었지요. 근데 악마숭배에 가까운 디자인과 내용들은 좀 소화하기가 어렵더군요. 수집품 목록에서 그건 제외 했었던 기억도 납니다. 사실, 에일리언과 스피시즈 디자인이 나오기 전까지, 그가 그린 그림들을 보면 좀 으시시하기도 합니다. 무엇이 사람을 이토록 어둡고 암울하고 기괴한 그림을 그리도록 했을까 뭐 그런 생각들이지요. 사실 에일리언이라는 이 설정도 생각해 보면 곤충 관련 다큐.. 더보기
책상 리페인팅 - 완성입니다. 썰렁..하게 완성인 겁니다. 책상 리페인팅이 끝났습니다. 흰색 페인트 위에 코팅을 한번 더 하려고 했는데, '코팅액 냄새와 건조 기간동안 그 냄새를 참을 수 없다' 는 와이프의 강한 어조에...여기서 완성인 겁니다. 표면 강도는 우수하더군요. 이 위에서 모형 작업을 한다던지 하는 일은 없을테니 별 문제는 없어 보입니다. 서랍도 잘 열리고 닫힙니다. 자세히 보시면 서랍이 아주 잘 맞게 들어가 있지는 않은데, 안에 서랍을 잡아주는 나무 레일들이 약하거나 떨어져 나가서 그렇습니다. 이걸 바로 잡아 주는 일은 앞으로 몇년 뒤에 이 책상을 아이들에게 넘겨줄 때 하게 되겠지요. 더보기
1:1 Scale T-800 Skull 완성 (터미네이터) 광빨 죽입니다. 적어도 저한테는... 별로 설명이 필요없는 1:1 스케일 터미네이터 T-800 스컬입니다. 이빨이랑 잇몸을 사람처럼 칠해야 되지 않나.. 생각을 했었는데, 기계는 기계, 그건 덧칠에 불과하다 생각하고 그냥 한 색으로 통일입니다. 게으름도 한몫 한 셈이지요. 요즘엔 이베이에서 킷트를 꽤나 싸게 파는 것 같은데, 저는 10년 전에 거의 100불주고 구했습니다. 불을 끄면 이런 느낌 ? 입니다. 갖고 있는 것만으로 뿌듯한 그런 모델이었습니다. 게다가 실제 크기 ! 이 놈을 보고 있으면 1:1 사이즈 팔 모델도 정말 갖고 싶어집니다. 몇번이나 이베이에서 살까말까 고민하곤 했었지요. 회사에 가져다 놓았더니 지나가는 사람들마다 한번씩은 꼭 물어보는 이야기, 어디서 구했냐, 얼마냐, 어떻게 칠했냐 기.. 더보기
Z'gok / 즈곡크 HG 1/144 완성! Z'gok HG 1/144 스케일 인 겁니다. Z'gok HG 1/144 완성! 입니다. 사실 완성은 작년에 했습니다. 우연히 지나가던 상점에서 보고는 갑자기 불타올라 사버리고 두달만에 도색까지 완료 했습니다. 완료된 시점 즈음에 다시 같은 상점에 가 보니 쟈브로 침투 버전으로 즈곡크, 앗가이, 고크가 모두 들어가 있는 특별 버전을 판매하고 있더군요. 쳇! 가격도 3개를 별도 구매하는 것 보다 저렴했습니다. 쩝. 개인적으로 앗가이까지는 마음에 드는데, 고크는 별로 좋아하질 않습니다. 이상하죠. 저에겐 이 즈곡크가 처음으로 만들어보는 외눈박이 녀석입니다. 어렸을 적부터 '언젠가 꼭 빛나는 눈을 가진 외눈박이 녀석을 만들어 볼거야'하고 다짐했었는데, 거의 뭐.. 25년이 넘게 지난 이 시점에서 만들어 보게 .. 더보기
Big-O 완성! 'cast in the name of God ye not guilty' 저는 개인적으로 이런 디자인을 참 좋아합니다. 거대 로봇물의 종착역 스타일이라고나 할까요, 왠지 좀더 현실적인 기능이 부과된 듯 하면서도 '인간이 인간형이기 때문에 인간형 로봇을 고집한다' 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듯한 디자인. 그런 것 말입니다. 사실 이 모델의 가조립이 완료된 것은 대략 2002년 쯤 인걸로 기억이 됩니다. 하지만 도색과 코팅이 완료된 것은 2008년 이군요. 그 때는 바로 도색을 하려고 베이스 화이트도 입혀놓고 색배합도 해두고 했었는데, 왜 그런 생각을 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가장 주요한 색인 남색 계통의 도색을 오랫동안 그냥 갖고만 있던 아크릴 물감으로 해보자는 생각을 했었더랬습니다. 말그대로 아크릴물감인 것입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