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rza

주말 득템 리스트 !~ 포르자2, 스트리트 파이터 4 엑박버전 정확하게 말하면 금요일 득템 리스트가 맞겠습니다만..회사 직장 동료한명이 엄청난 콜렉션을 판매하고 있더군요. 금요일날 퇴근때 까지 팔리지 않고 남는 것들은자선업체에 기증하겠다는 공약까지 걸고 팔고 있는데, 안 가볼 수 없지요. ^^개당 5불이라 가격도 저렴한? 편이었습니다. 수중에 현금으론 10불 밖에 없고 해서 딱!~ 두개만 고르려고 갔는데, 서너개에 손이 갔지만고민고민 해서 포르자 2 와 스트릿 파이터 4 를 집어 왔습니다. 포르자의 최근 시리즈는 아니지만 '플스3 하면 그란투리즈모 5, 엑스박스하면 포르자' 라는 말이 있을 정도라얼마나 멋지게 나오는가 궁금해 하던 차였거든요. 게다가 아들도 레이싱 게임이라면 자다가도 벌떡, 그러니 한번 쯤은 플레이 해보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었지요. 한가지 이상하다고.. 더보기
레이싱 게임 GRID2 새 트레일러가 화제 !~ PS3 하면 그란투리즈모 시리즈, 엑스박스 360 하면 포르자 시리즈이지만 GRID 도 레이싱 게임하면 자주 거론되는 게임이지요.조만간 공개될 예정인 GRID2 의 트레일러가 벌써 화제라고 하네요. 반드시 HD 풀스크린으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_^ 아직은 CGI 동영상이라 본게임의 모습은 알 수 있지만 게임 홍보로는 더할 나위 없군요. ^_^ Grid 시리즈의 장점은 다들 운적석 시점에서 바라본 차량 내부의 멋진 디테일이라고 하던데, 이번 시리즈에선 그것을 과감히? 생략한다는 제작사의 이야기가 있어서 팬들은 실망스럽다는 반응이라고 하네요. 그런데 테스트 해 본 바로는 전체 게이머들의 10% 도 못미치는 사람들이 그 시점에서 자동차게임을 한다는 것이죠. 저만 해도 그란투리즈모에서 차 전체가 보이는 뷰로.. 더보기
쿤타치(Countach) 완성!~ (1:24 scale,1989,Fujimi) 드디어 완성했습니다. ㅜ_ㅜ 거울은 투명부품에 직접 붙이면서도 흘러내리거나 자국이 남지 않아야 하므로 에폭스 접착제로 붙여주었습니다.점도도 알맞고 붙인 모양 그대로 투명하게 건조되므로 적당한듯 싶습니다. 전사지 작업와이퍼도 부착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의 로고와 문옆의 람보르기니 로고 전사지도 부착완료 건조뒤에 준비된 바닥부품과 결합하기전에 한 컷. 살살 조심스레 끼워 맞추고 역시 뚜껑을 씌우기 전에 한 컷. 디스플레이 케이스의 뚜껑을 씌우면 이런 느낌입니다. 시험 삼아 뒤집어 보았는데 차가 떨어지지 않고 잘 매달려 있군요. ^^ 운전석을 바라본 각도 입니다. 예상대로 내부가 어두워서? 디테일이 잘 보이지 않습니다. 측면샷.생각보다 빨리 완성된? 쿤타치 였습니다. 사실 자동차 모형의 도색과 디스플레이 작업은.. 더보기
쿤타치(Countach) 제작중 Day-8 (1:24 scale,1989,Fujimi) 작업 시작하기 전에 정면에서 한 컷.갈길이 멀다 싶기도 하지만 왠지 완성이 코앞인 것 같기도 하고 말이죠. ㅎㅎ여러번 서페이서+사포 작업의 결과물이 이 각도에서 잘 나와준 것 같아서 기쁩니다. ^^ 표면이 끈적끈적하지 않을 정도로 잘 건조된 것 같아 마스킹 테잎 작업을 시작했습니다.무광 검정으로 칠할 부분들을 위한 것입니다. 이 상태로 에어브러시 작업을 하려면더 넓게 마스킹 작업을 해야 하는 데다가 무광 검정으로 도색해야 하는 부분이 그렇게 넓진 않으므로 최대한 적게 마스킹 하고 붓도색을 하기로 했습니다. 다른 각도에서 한 컷. 쿤타치 디자인의 백미라 할 수 있는 문 손잡이 부분의 무광 검정 부분 한 곳은이미 끝냈습니다. 나머지 부분들은 건조가 되면 한두번 정도 더 붓도색을 해주어야 겠죠.아주 조금 번진.. 더보기
쿤타치(Countach) 제작중 Day-7 (1:24 scale,1989,Fujimi) 건조 뒤에 한번 더 도색을 해 주었습니다. 광택이 살아나는 느낌이기도 하지만 군데군데 아직 손봐야 할곳 들이 보입니다. 크나큰 실수?를 저질럿 습니다. ㅜ_ㅜ 표면이 흔히 말하는 배껍질? 같아져 버렸습니다.1600번 이상의 사포와 물로 벗겨낸뒤 또 다시 광택 작업을... ㅜ_ㅜ 나름 채색이 잘 된 부품 위주로 조립을 해나가기 시작했습니다.무광 검정으로 칠해진 부품부터 하나씩 접착해 나갑니다.접착제가 잘 붙도록 접착해야할 표면에는 이미 마스킹 테잎을 붙여두어 칠이 묻지 않도록 해두었습니다. 저 오른쪽의 작은 클리어 부품의 경우 크기가 1.5미리가 채 안됩니다.저런걸 손에들고 칠한뒤 건조시키기는 아무래도 곤란할 것 같아 이대로 도색하고 부품을 뜯어낸 뒤 다시 붓터치. 후진등이 달려질 부분에는 안쪽에서 광택이.. 더보기
쿤타치(Countach) 제작중 Day-6 (1:24 scale,1989,Fujimi) 지난번에 이어..작은 부품들을 붓으로 도색중입니다. 너무 작은 것들은 게이트에 양면테잎으로 붙인 뒤 작업하니 편하더군요.손에도 안뭍고 건조도 용이합니다. 건조를 기다리면서 완성된 모형을 케이스에 고정시킬 만한 볼트와 너트를 잡다구니를 모아둔 상자에서 찾았습니다. 이걸로 자체 바닥 부분을 케이스 바닥에 고정시켜볼려고 합니다. 적당한 위치의 바닥에 드릴로 구멍을 내고 케이스 바닥에도 마찬가지로 구멍을 요런 느낌으로 고정이 됩니다. 케이스 뚜껑도 한번 씌워보고 아직 도색전인 차체도 한번 가조립 해봤습니다. 케이스안에 딱~ 들어갑니다. ^_^ 문 안쪽은 역시 무광 검정으로 .. 에어브러스 도색을 하려고 했는데 비도 많이 오고 귀찮고 해서..-_-붓도색을 했습니다. 문을 닫으면 사실 문 안쪽은 잘 보이지 않지요... 더보기
쿤타치(Countach) 제작중 Day-5 (1:24 scale,1989,Fujimi) 지난번에 이어 좌석 뒤에 달려 있는 조그만 유리창 부터 작업에 들어 갔습니다. 사진상으로는 잘 알아보기 힘들지만 유리의 단면 부분이라 할 수 있는 부분을 모형용 콤파운드로 연마해서 좀더 날카롭고 옆에서 봤을때 유리 단면 처럼 보이도록 처리해 보았습니다. 두께가 사실 실제 유리보다 굉장히 두꺼운 느낌이라 잘 살아나진 않지만 만드는 사람만의 만족이라고나 할까요. -_-대쉬보드에 들어갈 전사지를 미리 붙이기로 했습니다. 사실 완성후에 붙이기는 거의 불가능하지요. ㅎㅎ대시보드 일부 부품과 운전대 중앙에도 지름 2밀리 크기의 로고 전사지 부착.건조 시킨뒤 나머지 부품과 함께 접착. 지난번에 크롬실버 도색한 브레이크 관련 부품을 접착후 바퀴를 끼워 주었습니다. 배기구는 은색으로 성형된 부품이라 도색없이 바로 접착... 더보기
쿤타치(Countach) 제작중 Day-4 (1:24 scale,1989,Fujimi) 지난번에 이어 서페이서를 뿌려주었습니다. 비교적 움푹패인 부분들이 많이 없어지긴 했지만 아직도 미세하게 보이고 거기에 퍼티가 살짝 얹혀져 부자연 스러운 부분도 보이네요. 퍼티작업 한번더, 그리고 좀더 높은 번호의 사포로 갈아내야 할 것 같습니다. 요부분이 사실 광빨이 잘 살아야 쿤타치 자체가 이뻐보인다 생각합니다. 따라서 표면을 매끄럽게 만드는 것은 제일 중요한 작업인 겁니다. 나머지 부품들 중에 바퀴에 가려진다든지, 자체 밑에 위치하게 되어 잘 보이지 않는 다든지 하는 부품들은 붓도색을 하기로 했습니다. 브레이크 관련 부품들을 이와같이 크롬실버 붓도장으로 쓱쓱, 게이트를 자르고 나서도 바퀴뒤에 위치할 부품이므로 게이트 잘린 부분이 특별히 도색되지 않아도 큰 문제는 없어 보입니다. 운전대 부품은 너무 작.. 더보기
쿤타치(Countach) 제작중 Day-3 (1:24 scale,1989,Fujimi) 건조가 거의 다 된 옵션 파트 + 본체입니다. 오묘한 곡선에 뒤틀린 부품, 그리고 인젝션이 없기 때문에 자리를 잡고 접착을 하느라 애좀 먹었습니다. 잘 붙여진 것 같네요. 이제 앞 바퀴 부분을 덮는 옵션 파츠를 접착할 차례 입니다. 부품을 게이트에서 떼어낸 뒤 사진과 같이 일부분을 잘라내 주어야 모양이 예쁘게 나오더군요. 살살 조심해서 잘라 냅니다. 그리고 접착. 뒷부분의 파트가 지지해주어서 비교적 자리 잡기가 쉬워졌습니다. 반대쪽에서 자리 잡고 접착... 그런데 살짝 문제가 생겼습니다. 아무래도 칼로 잘라낼때 너무 짧게 잘라낸 듯 하네요. 사진 정중앙에 보시면 간격이 좀 많이 벌어졌습니다. 에폭시 + 퍼티 작업이 예상됩니다. ㅜ_ㅜ 접착이 완료 되는대로 퍼티 작업에 들어 갔습니다. 아직 서페이서 작업전.. 더보기
쿤타치(Countach) 제작중 Day-2 (1:24 scale,1989,Fujimi) 지난 작업에 이어 동체 부분 개조?에 들어갔습니다. 이건 사실 설명서에 명시된 부분인데요, 저부분을 칼로 잘라내고 옵션 파츠를 부착하는 식으로 되어 있는데, 옵션 파츠를 부착하지 않고 저대로 조립을 하게 될 경우를 위한 부품들도 동봉되어 있더군요. 그런데 자세한 설명은 생략? 되어 있습니다. 옵션 파츠를 장착해야 박스아트하고도 같아 지기도 하고 이게 더 멋져 보이기도 해서 설명서 대로 잘라 내기로 했습니다. 일단 네임펜으로 선을 그려 넣고 손 다치지 않도록 살살 칼금을 낸뒤 모형용 톱으로 쓱싹 ~ 잘라 낸 뒤 정리 하기 전에 한 컷 ! 저 모형용 톱은 정말 잘 산듯 싶군요. 저게 없었다면 그동안의 작업동안 손을 수도 없이 다쳤을 것만 같습니다. 아트나이프로 살살 잔 주름을 제거한 뒤 사포질로 정리를 했습..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