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모르지머
모르지머씨의 시행착오 결과물들을 보시고 있는 겁니다. 게임,컴퓨터 그래픽,사진,모형 등을 좋아합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ag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L´avare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Statistics Graph
2014.04.18 22:03 Game



어쩌다 보니? 이제사 싼 값에 구입하게 되었네요. 북미판 엑스박스 360 버전 캐서린 (Catherine) 입니다. 



사실 처음 트레일러를 봤을 땐 '바로 사봐야 겠다' 라는 신호?가 왔었는데, 그동안 이런 식으로 구입한 독특한? 게임들이 꽤 많아서 말이죠, 엔딩도 보지 못하고 쌓여 있는 게임들을 보고 있자니 구입을 미루게 되더군요. 고민하던 시점에 PS3 버전으로 시험판을 다운로드 해서 해봤는데, 역시 퍼즐게임 종류는 저하고는 안맞는 다는 느낌이... ^^;



첫인상이야 아무래도 퍼즐게임에 약간의 성인취향 컨텐트를 넣어 끼워판다는 감이 없지 않아 있지만 멀티엔딩이랄지, 연출이랄지 꽤 짜임새가 있더군요. 이런 게임들의 특징이 직접 해 보지 않고 동영상만 봐서는 잘 감이 안온다는 것이죠. 그래서 구입을 언제쯤 할것인가.. 고민하다가 이제 수중에 들어 왔네요. ^^



퍼즐 난이도가 제겐 그다지 낮지 않은 것 같은데, 엔딩을 볼수 있을지 의문입니다.ㅎㅎㅎ 트레일러에서도 아실 수 있지만 본처와 상상속의(?) 불륜녀 둘중에 어떤 선택을 내리는지에 따라 엔딩이 틀려지는 것 같은데요, 저도 게임을 직접해보기 위해 많은 정보는 찾아보지 않았습니다.




메뉴얼은 다른 북미 게임들 보다 신경을 좀 썼습니다...? ^^; 흑백으로 버튼 설명 정도로 끝나는 메뉴얼 보다는 친밀한 느낌이 있네요.




스포일러 주의 !!!~


아무래도 발매된지 좀 지난 게임이다 보니 전체 컷씬이 공개가 이미 다 되어 있군요. 게임을 하지 않고 전체 스토리를 감상 하실 분들은 아래 동영상을 참고해 주세요. 



그 외에도 여러가지 이미지들과 상품들?이 나와 있군요. ^^; 오늘도 즐겜 !!!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01.28 21:33 Collection



이건 사실 구입한 지 좀 되었는데, 사진을 그동안 못 찾고 있다가 이제사 올리게 되네요. ^^; 저는 페르소나 시리즈가 이 작품이 처음입니다. PS 비타 를 갖고 있는 지인들 중에서도 타이틀 필수 구매 목록에 꼭 포함되어 있는 페르소나 4 골든인지라, 계속해서 지켜 보고 있다가 구입하게 되었네요. 사실 교복입은 학생들이 주인공이라는 점과 RPG 스타일이라는 점 때문에 플레이를 미루고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나이가 들면 들수록 RPG 쟝르에 손을 대기가 쉽지 않습니다. ^^; 제 부인이 한국 드라마를 안 보는 이유와 동일하다고나 할까요, 한번 보기 시작하면 끝을 봐야 하는데, 거기에 들어가는 에너지와 시간이 이젠 아깝다는 생각이 들기도하고... 사실 다른데 써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기도 하지요. ㅎㅎ



최근 2년간 다시 지하철을 타고 출퇴근을 하게 되면서 지하철에서 한시간 이상 시간을 보내다 보니 자연스럽게 손이 가게 되었습니다. 전  RPG 를 공략집 없이 그냥 순수한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플레이하는 것을 즐기는데요, 그러다 보니 중간중간에 분기를 잘못 타거나 무엇인가 놓친것을 뒤늦게 알게 되어 다시 되돌아 가기도 하지만 제대로 즐기려면 이렇게 플레이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하는 편이거든요. 이게 아까와의 이유와 맞물리게 되는것이 더욱더 저로 하여금 RPG 쟝르 플레이를 부담스럽게 생각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되도록이면 스포일러도 접하지 않으면서 주욱 플레이 해왔는데, 중간에 배드 엔딩을 보게 되니 공략집을 기웃거리게 되네요. ^^;



막상 플레이 해 보니 하면 할 수록 정말 잘 만들어진 작품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지하철에서 비타를 들고 있는 사람들을 보면 자연스레 무슨 게임을 하고 있는지 흘깃 보게 되는데, 페르소나 4 골든을 하고 있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었거든요. 이젠 좀 이해가 되네요. ^_^



대화 선택 내용과 전반적인 플레이, 주인공과 동료들의 인간 관계의 차이로 엔딩이 달라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지만 나름 신선하게 다가오는 페르소나 4 골든입니다. 추천합니다. ^_^



오늘도 즐겜 !~ ^_^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09.02 01:51 Collection

요즘 드래곤즈 크라운을 아주 재밌게 플레이하고 있는데요, 문득 전에 엔딩을 봤던 오딘 스피어가 생각이 나더군요. 책꽂이 한쪽 켠에 꽂혀진 채로 잊혀지고 있는데, 오랜만에 꺼내서 사진을 찍어봤습니다. 정말 재밌게 한것은 말할 것도 없거니와, 이 디자인 스타일에 완전히 매료되었었지요. 익히? 명성을 듣고 뒤늦게 이 게임을 찾는데, 파는 곳도 없고 의지?할 곳은 이베이밖에 없더군요. 그런데 가격이 정품 신제품보다 웃돈에 판매되고 있었습니다. 지금이야 디지털 버전을 구할 수 있지만 제가 이것을 찾던 때엔 없었거든요. 꽤 오랜시간과 여러 제품을 눈여겨 보다가 이베이 낙찰을 통해서 얻은 녀석이라 더 정이가는군요. ㅎㅎ



주인공 이외에도 주변 출연 인물들과 보스들, 배경 디자인도 일품입니다. 특히 모든 배경 하나 하나에 섬세하게 움직이는 별들, 햇볕이 드리우는 곳의 먼지 하나까지 은은하게 움직이는, 제작자들의 작품에 대한 철학이 느껴지는 게임이라고 생각합니다. ^^



저는 언어의 압박? 때문에 북미버전을 구입했는데, 다행히도 일본어 음성에 영어자막을 제공하더군요. Atlus 만세 !~





메뉴얼에서도 다양한 일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사진 왼쪽의, 주인공 중의 한명인 그웬돌린의 디자인도 정말 독특하면서도 멋지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게임 플레이 시에 하늘 하늘 움직이던 귀주변의 장식과 깃털의 움직임도 예술? 이었지요. ㅎㅎ



같은 시대?를 살아가는 5명의 주인공을 다루고 있는데, 각각의 캐릭터로 플레이 할 수 있고 같은 스토리를 다른 캐릭터의 시각으로 풀어갈 수 있어 정말 흥미롭게 했던 기억이 납니다. 각각의 캐릭터들이 마음 속 깊숙이 품고 있는 고통이나 딜레마에 대한 설정도 게임에 몰입할 수 있도록 해주었던 것 같습니다. 전 이때 PS2 가 일본어 버전 밖에? 없어서... PS3 중에 PS2 플레이를 지원하는 구형 모델을 샀었습니다. 지금은 사망? 했지만 다양한 북미버전 PS2 게임들을 플레이 할 수 있었지요. 그런데 세이브 메모리에서 에러가 가끔 나서 세이브 중에 데이터가 날아가는것 참 짜증나더군요. 뭐.. 어쨌거나 엔딩을 볼 수 있었지만 지금은 세이브 파일 조차 없네요. ㅜ_ㅜ 마지막에 플레이 할 수 있었던 벨벳 이라는 캐릭터도 정말 여러가지 의미?에서 마음에 드는 캐릭터 였지요. 



등장하는 드래곤들을 소개하는 페이지도 있네요. 드래곤들의 디자인은 드래곤즈 크라운에서도 익숙한 디자인입니다. 



일본에서 발매된 게임과 북미에서 발매된 게임의 차이라고나 할까... 메뉴얼이 아주 상세하게 구성되어 있다는 느낌을 받네요. 북미 게임중에서도 이렇게 자세히? 메뉴얼을 만든 게임들이 있나요 ? 생각해 보니 제가 이 시절 북미 게임을 거의 갖고 있지 않다는 생각도 드는군요. ^^;



바닐라웨어 제작 게임에서 빼놓을 수 없는 조합과 요리 부분에 대한 설명도 나와 있습니다. 오딘 스피어에서는 요리라기 보다 땅에서 파내어 얻는 야채? 들과 각종 약물을 조합하여 만들어 낼 수 있는 다양한 아이템들이 꽤나 쓸모도 있고 재미도 있었더랬지요. 



그리하여 얻어지는 아이템들에 대해서도 자세히 보여주고 있네요. 



드래곤즈 크라운을 바닐라웨어의 첫작품으로 플레이 해보셨다면 오딘 스피어도 마음에 드실 거라 생각합니다. 저도 마음 같아선 PSP 일본어로만 출시되었다는 나머지 두작품도 찾아보고 싶지만 일단은? 이 작품말고 그림그리모어 (Grim Grimoire) 로 참기로 했습니다. ^^



오늘도 즐겜 !@~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08.07 12:53 Game



드래곤즈 크라운 북미판이 어제 발매였는데 온라인은 전부 매진이더군요. 퇴근하고 들러서 오프라인으로는 구입할수 있겠지라고 생각했는데 베스트 바이 품절, 퓨쳐샵 품절.... ㅜ_ㅜ 소프트웨어 품절은 흔히 있는일이 아닌데 초기 물량이 적었을지도...



지난번 오보로 무라마사 비타버전도 그랬지만 어떤 북미판들은 아예 디지털 버전만 배포 되는 것이...이렇게 반강제? 적으로 자연스럽게 디지털 다운로드 구매 분위기로 넘어가는 것이 아닌가 모르겠군요. 생각해 보니 라스트오브 어스 때도 이렇게 품절되어서 여지껏 구입을 보류하게 된것일지도....-_- 지름신 강림을 저절로 막게되는 장점? 도 있는듯 하지만 이렇게 계속되면 비타 4기가 메모리도 언젠가 꽉찰테고 16기가나 32기가 메모리를 넘본다든지, PS Plus 서비스까지 신청하게 될지도 몰라 두려워집니다. ㅎㅎ

오늘도 즐겜 !
^_^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07.21 00:00 Game




드래곤즈 크라운의 스크린 샷들이 대량으로 공개되어 화제입니다.

원본은 이곳으로





























비타버전만 사야할지, PS3 판도 같이 구입해야 할지 정말 고민되네요. ^^;

오늘도 즐겜 !~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07.11 01:16 Game



IGN 특집으로 드래곤즈 크라운의 장비와 아이템 습득 시스템에 대해 설명하는 새 동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네요.



으.. 아직 거의 두달 기다려야 하는 거죠?

팬아트 들을 보면서 위안을... ㅎㅎㅎ 

^^;









오늘도 즐겜 !~ 

^_^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06.12 22:48 Game



발매일이 미정이었던 상태에서도 많은 수의 팬 이미지들을 양산했던 드래곤즈 크라운(Dragon's Crown) 의

발매일 확정소식과 함께 E3 트레일러가 공개되어 화제가 되고 있네요.

저도 꽤 기대하면서 기다리고 있는 작품입니다. 오딘 스피어를 정말 재밌게 플레이했었거든요.



북미판은 8월 6일, 일본어 판은 7월 25일 발매 예정이라고 합니다.

PS3, PS Vita 버전이 발매된다고 하네요.

어떤 버전을 사는 것이 더 나을지 고민됩니다. ^^;



드래곤즈 크라운이 발매전부터 명성을 떨친 큰 이유(?)중의 하나는 

여캐릭터들의 호탕한? 몸매 때문이 아닌가 합니다. ㅎㅎㅎ



정말 기대되는군요. 제가 던전앤 드래곤류의 게임을 아주 좋아하거든요.

친구들이랑 오락실에서 투자한 금액을 생각하면 가슴이 아파오지만

그와함께 쌓인 우정?을 생각하면 그다지 아깝지 않다는 생각이 들기도 .. ㅋㅋ



일본어 소개 동영상에 친절히? 한글 자막화 되어 있는 동영상이 있네요.

올려주신 분께 감사 ~



오딘스피어에서도 약을 합성한다든지 먹을 것을 맛있게 먹으면 체력이 회복된다든지 
아기자기한 맛이 있는 것이 바닐라 웨어 작품의 특징인데 말이죠,
트레일러를 보고 있으면 그것들이 한층 더 발전되어 집약된거 같아 발매일이 손꼽아 기다려집니다.



오늘도 즐겜 !~

아래는 팬 아트 중에 그나마 양호? 한 것들을 모아 봤습니다.

^^;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