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모르지머
모르지머씨의 시행착오 결과물들을 보시고 있는 겁니다. 게임,컴퓨터 그래픽,사진,모형 등을 좋아합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ag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L´avare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Statistics Graph
2013. 9. 29. 21:32 Collection



저는 스타폭스는 이 작품이 처음으로 접해본 작품입니다만, 전작들은 3d 슈팅 게임 쟝르였다고 하는군요. 스타폭스 캐릭터 들이 등장하는 액션 어드벤쳐 게임으로서 좋은 평가를 많이 받은 작품이라고 하네요. 저는 게임 큐브를 사실 구매할 계획이 없었는데, 동네 마트에 갔다가 30불에 재고 정리하는 것을 보고 구입한 케이스라서.. ^^; 게임들도 사실 잘 알지 못하고 구매하거나 직장 동료들에게 한꺼번에 넘겨 받은 것들도 좀 됩니다. 이 스타폭스도 사실 전작의 이름을 기억하고 있어서 구매하게 된 것입니다.



오랫동안 봉인해 두다가 최근에 아이들이 관심을 보여서 다시 시작하게 된 것이 오픈박스를 하게 된 계기였습니다. 아이들이 재밌게 플레이를 하긴 하는데, 중간에 막히면 며칠 동안 안하다가 다시 하게 되고 그렇더군요. ^^



몇년 전만 같았어도 '게임이 너무 어렵다' 며 불평하거나 징얼징얼~ 거렸을 텐데, 이젠 끈기 있게 진행을 해보는 모습을 보니 대견? 하기도 하고 '게임을 적당히 시켜야 겠다'는 생각도 들고 마음이 복잡합니다...? ^^



지금 봐도 조명 효과나 특수 효과, 애니메이션 등등 꽤 짜임새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하는데, 최근에 레고 PS3 게임이나 최근 게임들을 이미 접해본 아이들이라 그런지, 비가 오는 장면에서 비의 일부분이 건물 일부분을 '뚫고' 내리는 장면 이랄지, 캐릭터가 조명 옆에 서있는데도 그 조명에 제대로 비추어 지지 않는 것등등의 장면을 꼭집어 말하면서 '이런 부분은 이상해요' 라던가 '이 부분은 제대로 작동이 안되서 웃겨요' 하고 말하는 것을 자주 볼 수 있었습니다. 이럴 때 마저도 게임 제작자?의 눈으로 바라보게 되다니, 역시 직업은 못 속입니다...? ㅎㅎ



아이들과 제가 재밌게 했던 게임이나 소장해 왔던 게임들을 같이 플레이 해 본 다는 것은 또 다른 재미가 있네요. 



이러다가 게임 큐브용 게임 패드를 추가로 구매하게 되는 것은 아닐지 모르겠습니다.-_-



이 게임에 관련된 자료들을 찾다 보니 이 게임의 제작사인 Rare 는 본래 'Dinosaur Planet' 이란 제목으로 이 게임을 N64용으로 개발하고 있었다는군요. 제작이 진행중인 이 작품을 본 닌텐도의 미야모토 시게루 씨가 캐릭터나 스토리에서 스타폭스와의 유사점을 발견 하고 세계관을 스타폭스와 합쳐 후에 게임 큐브용으로 개발하도록 방향을 바꾼 것이 바로 이 스타폭스 어드벤쳐의 탄생이라고 합니다.











오늘도 즐겜 !~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2. 12. 16. 12:24 Collection



저는 게임큐브를 3년전에 처음으로 싸게 구입을 했습니다.

친구들 다 재미있게 보았던 드래곤 볼이나 영웅본색, 천녀유혼도 대학들어와서 90년대 초에 봤죠.

원래 제 때에 못보면 격하게 와 닿는 감상이 덜한 것들이 많이 있죠. 

우연히 입수한 이터널 다크니스 입니다. 꽤 마이너한 작품이라고 생각했는데 

엔딩을 본 분들은 극찬을 하시더군요.



공통적인 의견은 처음엔 무엇이 게임의 목적인지도 잘 모르겠고 

게임큐브의 평균적인 그래픽 보다 퀄리티가 좀 떨어진다는 이야기도 있으나 

중반부 이상들어가면 스토리에 몰입, 엔딩을 3회차 이상 보았다는 분들도 많이 있더라구요.

트레일러 링크 겁니다.



여러명의 주인공으로 옴니버스 식으로 구성되어 있지만 모든 내용이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다고 합니다.

특이한 점은 캐릭터의 정신력 게이지가 있어서 이것이 떨어지기 시작하면

게임내에서 환청, 환각에 시달리게 된다고 하는군요.

많은 분들이 언급하고 있는 내용입니다. 플레이어로 하여금 점점 더 게임에 몰입을 하도록 

만드는 아주 중요하고도 혁신적인 요소였다고 하더군요. 

마치 영화 주인공이 계속 정신을 차리기 위해 노력을 하는 것 처럼요.

요즘 게임들에선 드문드문 이미 사용되고 있다고는 하지만 그 시절에는

정말 획기적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실제로 플레이를 하다보면 저절로 게임의 소리가 작아 진다든지, 

캐릭터의 컨트롤이 잘 안된다든지하는 신기한 현상들을 볼수 있다고 하네요.

몇가지는 스포일러가 될 수 있을 것 같아 여기까지만 이야기하겠습니다. ^_^



메뉴얼 내부의 캐릭터 소개 페이지 입니다.



여러명의, 각각 다른 시대에 살고 있는 캐릭터 들이 소개됩니다.



최근까지 제작사에서 이터널 다크니스 2의 제작이 한참 진행중이었다고 하던데 

안타깝게도 취소되었다고 하는군요.

정확한 정황이야 알수는 없지만 언리얼 엔진의 제작사인 에픽과의 재판에서 패소하게 되어 

제정상황이 악화, 개발을 포기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안타까운 일이네요.


관련 소식 링크 보기


이제 아이들이 레고 해리포터를 플레이할 수 있는 나이가 되었으니 

다시 슬슬 게임 큐브를 꺼내놓아도 될듯 싶네요, ^^


오늘도 즐겜 !~

^_^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2. 10. 29. 21:58 Game



헐리웃 스타들의 닌텐도 DS 즐김 이야기는 가끔 미디어에서 다뤄지고 있지요. 

로빈 윌리암스의 딸의 이름이 젤다라는 것도 꽤나 알려진 사실.


그래서인지는 몰라도 헐리웃 스타가 등장하는 닌텐도 DS 광고도 별로 낯설지는 않은 느낌이군요. 

크루즈? 자매가 등장하는 수퍼마리오2 광고 입니다. 



이어서 등장하는 레이튼 교수 시리즈 광고.



오늘도 즐겜!~ 입니다.

^_^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1. 12. 26. 10:40 Collection



(추가내용)


누군가 이 게임들을 웹사이트에 정말 똑같이 옮겨놓았군요. 정말 우연히 찾았습니다. 이 사이트, 저작권에 문제가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추억을 더듬으며 플레이 해보기엔 정말 좋군요. 한번 가 보시기 바랍니다. ^_^


Pica Pic, 게임엔 왓치 게임을 웹에서 즐기자!~



27년이 넘었는데 아직도 잘 작동됩니다.


  제가 갖고 있는 게임 & 왓치 컬렉션(Game & Watch Collection) 입니다. 최근엔 닌텐도 DS 로 새로 발매되기도 했다죠. 어렸을적 이것을 사달라고 부모님을 얼마나 졸랐는지 모릅니다. 초등학교가 아닌 국민학교? 시절, 부잣집 아이들만 갖고 있었던 바로 그것, 게임 엔 왓치 - 통상 겜기라고 불리워 지었지요. 새뱃돈과 생일때 선물도 마다하고 동생하고 돈을 모아 부모님에 갖다 바치?면서 사다주십사 하고 부탁드려 얻은 그 물건인 겁니다. 사실 결혼하고 분가할 때 동생이 선뜻 내어주어 얼마나 고마운지 모릅니다. 사진을 찍기 위해서 다시 배터리를 넣어보았는데, 잘 작동됩니다. 사진을 자세히 보시면 화면은 스크래치가 가득하고 표면에도 상처가 잔뜩 있습니다.


뒷면도 스크래치가 가득.. 뚜껑은 어렸을적 한번 분실해서

어떤 경위로 얻은지도 가물가물한 다른 색의 뚜껑입니다. -_-


  제가 갖고 있는 이것은 터틀브릿지, 즉 거북이 다리라는 게임입니다. 화면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끊임없이 짐 배달을 해야 하는 주인공은, 물고기를 먹기위해 때때로 잠수를 해야 하는 거북이를 다리 삼아 점프를 해야 합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난이도가 높아져 거북이의 잠수하는 시간과 횟수가 증가하면서 3번 실패하면 게임 종료 됩니다. 온 가족이 주말이면 점수내기를 했던 기억도 납니다. 알람기능도 있어서 아침엔 자명종 대신으로 쓰였었지요. 지금 봐도 쿨~한 인터페이스와 디자인은 정말... '고놈들, 물건 참 잘 만든다' 라는 말이 나오게 합니다.


요놈은 유사품인 게임&타임 - 스페이스 배틀입니다


  사실 제일먼저 입수?한 놈은 요놈이었습니다. 사실 우리들이야 게임과 장난감을 그나마 많이 접하면서 자랄수 있는 환경이었지만 부모님은 그렇지 않으셨지요. 어린애들의 형용사로 설명된 게임기라니, 부모님께서 세운상가 같은 곳에서 우리가 사용한 형용사를 인용하시면서구할 수 있었던, 한번도 보지 못한 게임기 라는 것은 사실 어느 것이 닌텐도 인지, 어떤것이 유사품?인지 알수 없으셨을 겁니다. 이건 조금만 플레이하면 버튼이 안으로 들어가서 나오지 않거나 가끔은 리부팅?을 해야 하는 게임기 였습니다. 비슷한 시기에 구입했지만 뒷면에 나사들도 모두 녹이 슬었군요.


제조사나 연식 같은건 알아볼 수도 없습니다.


 우리가 조종하는 우주선은 화면의 오른쪽의 스페이스 셔틀을 보호해야 하는 임무를 받았습니다. 따라서 화면 왼쪽에서 미사일이 날아오면 요격해야 하고 셔틀에서 가끔 우주선이 추락하면 등부분의 뚜껑을 열어 우주선을 안전하게 받아야 합니다. 딱 시작해 보자마자 '왠지 이건 아니다' 라는 생각이 어린애들 한테도 들었으니, 유사품?의 무서움은 정말 대단한 것이지요. ㅎㅎ


듀얼스크린! 이것은 그 당시의 궁극의 아이템이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멀티스크린 게임엔 왓치입니다. 사실 이것을 받았을 땐 저는 이미 고학년이었기 때문에, 금방 질려버렸던 기억이 납니다. 동생과 동생 친구들은 주말이면 집에 모두모여 이것을 하기에 바빴지요. 화면이 두개인 만큼 궁극의 2인용?이 가능했기 때문입니다. 게임 내용은 미키가 도날드, 구피와 함께 건물의 화재를 진압한다는 내용입니다.


오~ 듀얼 스크린. 닌텐도는 이미 이 시기에 겜보이 어드밴스를 기획하고

있었는지도 모릅니다. -_-


  인터페이스를 보시면 알겠지만 왼쪽의 버튼으로는 미키마우스를 상하로, 오른쪽의 버튼으로는 도날드를 좌우로 조종할 수 있습니다. 미키는 소방호수의 구멍이 난 부분을 손으로 막으면서 구피가 좀더 부지런히 펌프질을 할 수 있도록 독려해야 합니다. 도날드는 당연히 좌우로 움직이며 불을 꺼야 하지요. 요놈은 사실 사달라고 말씀드리지도 않았는데.. 그 다음해 생일때 사주셨습니다. 지금도 부모님께 지금도 감사드리고 있습니다. ^_^


뒷면, 역시 1982년산인 겁니다.


메인 화면 확대


상단 확대 사진


  제가 갖고 있는 것은 이게 전부입니다. 올리브가 던져주는 시금치 캔을 나룻배에서 받아먹는 뽀빠이나 문어가 나오는 듀얼스크린 버전, 태양열로 작동되던, 프랑켄슈타인이 나오던 것도 생각이 나네요. 이젠 어린 시절 추억거리 정도 밖에 되지 않지만 이것들이 없었다면 지금의 나는 어떻게 또 달라져 있을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_^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2. 아.. 어릴적 추억이 마구 떠오르네요..^^
    하나 가지고 있으면 한달은 정말 쉴새 없이 했던..ㅎㅎ

    늘 건강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뻘쭘곰님, 방문 감사합니다. ^_^ 해피뉴이어 !~

2011. 4. 4. 21:25 괴수열전




이런 사람들은 혀와 입안의 구조가 어떻게 되어 있을까요 ? ^_^ 원곡도 훌륭하지만 비트박스 버전도 원본 못지 않게 훌륭하군요.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1. 1. 6. 01:30 Game




요거 직접 보신 분 ?


  이건 사실 제 것은 아니고... 친구가 꽤 오래전에 이베이에서 입수한 물건입니다. 친구들끼리 저녁때 집에서 모일 일이 있었는데, 모두들 그 실체?를 궁금해 하던 터라.. 모두 모이는 자리에서 구경이나 함 하자... 차원으로 경험하게 된 물건 입니다. 1995년에 북미 모처에 잠깐 갈 일이 있었는데, 그때 광고를 티비에서 보고 관심이 있긴 했는데... 왠지 선뜻 큰 돈을 주고 구입하기가 망설였던 기억이 납니다. 지금은 좀 후회 되긴 하지만.. ㅎㅎ 사실 갖고 있어도 자주 꺼내 플레이 할 것이란 생각은 안들더군요. 


플레이 포즈는 이런 느낌 ?


 실제 해 본 느낌은 사실 커다란 구형 입체 안경에 눈을 대고 플레이 하는 느낌입니다. 책상이 너무 낮거나, 버추얼 보이의 거치대가 너무 낮으면 목이 꽤 아픕니다. 패드는 N64 의 전형을 보는 듯한 느낌입니다. 저 빨간색이 실제로 보면 그렇게 거슬리진 않지만... 화면이 모두 빨갛게 나오는 건 사실 좀 의외였지요. 


에뮬레이터 상의 화면 - 출처: 위키피디아


실제로 보는 느낌상의 화면 -출처: TimeCapsl


 위의 두 화면이 모든 것을 설명한다고나 할까요, 위의 것이 원리를 설명하는 것이고 아래 것이 실제로 보이는 느낌입니다. 화면은 모두 빨간색이고 모든 움직이는 것들은 원근감이 있습니다. 이 빨간색이 처음에는 좀 거슬리는데... 플레이 하기엔 지장은 없지만 왠지 오래 플레이 하기엔 부담이 있습니다. 


꽤 가볍습니다.

요건 그날 해 본 게임 팩 중의 하나


  몇가지 검색 해 보니 77만대 팔리고.. 정확히 1년하고 한달 만에 생산 중단 되었군요. 90년대 말 유행? 하던 가상현실 붐을 타고 나왔던 희대의 게임기가 아닌가 합니다. 박스는 좀 낡았지만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봐서는 원래 소유자가 그래도 꽤 아껴 보관 했던 것 같습니다. 친구는 게임기를 수집하고 있거든요. 제 게임앤왓치도 탐태고 있습니다. ㅎㅎ 아래 티비 광고도 감상해 보시죠.



 아래는 상세 스펙에 관련된 위키피디아 페이지 입니다. 


  http://en.wikipedia.org/wiki/Virtual_Boy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모르지머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next